이비인후과

잘 안 들리고 귀 먹먹… '뇌종양' 신호일 수도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난청과 귀먹먹함이 지속되면 단순 중이염이 아니라 뇌종양일 수 있어 세밀한 검사가 필수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난청과 귀 먹먹함이 지속되면 뇌종양의 일종인 '측두골 뇌수막종'을 의심해봐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뇌수막종은 뇌를 둘러싸고 있는 지주막 내 세포에서 발생하는 종양이다. 대부분의 수막종이 대뇌를 덮고 있는 천막 상부에서 발생하는 것과 달리, ‘측두골 수막종’은 귀를 포함한 두개골 부위인 측두골 부분에서 발생한 종양을 뜻한다. 매우 극소수에서 발생한다.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이비인후과 김영호 교수 연구팀은 1998년부터 2018년까지 이비인후과를 방문해 측두골 수막종을 진단받은 환자 13명의 진단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환자의 92.3%가 여성이었으며 평균 연령은 52.5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증상은 청력 손상이 83.6%로 가장 많았고, 이명, 귀 먹먹감, 귀분비물(이루)이 각각 69.2%, 38.5%, 30.8%로 뒤를 이었다.

더불어 초기 진단에서 '만성 중이염'으로 잘못 진단한 사례가 13명 중 3명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TBCT(측두골 전산화단층촬영) 검사 및 뇌 MRI 영상​에서 발견되지 못하고 수술적 방법을 통한 조직검사 과정에서야 측두골 수막종 진단을 받은 것이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해당 환자들에서 뇌질환으로 의심되는 일반적인 증상이나 징후가 나타나지 않았으며, 초기 CT검사에서도 종양이 분명하게 확인되지 않아 이비인후과적 증상을 토대로 만성 중이염이 의심되었을 것으로 추측했다.​

김영호 교수는 “측두골 수막종은 뇌종양의 증상을 특징지을 만한 징후가 마땅치 않고, 대중의 인식 또한 낮은 질환”이라며 “이 때문에 의료진은 정확한 진단이 어려울 수 있고, 환자는 이를 단순한 이명 또는 난청 증상으로 오인해 증상을 방치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뇌수막종은 악화됐을 때 건강에 치명적인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 질환으로, 이를 정확하게 진단하고 조기에 치료하기 위해 해당 질환에 대한 의료진과 환자가 더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미국 이비인후과 학회지(The Laryngoscope)’에 지난 2월 게재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