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

동아에스티-주빅, 마이크로니들 당뇨병·비만 치료제 연구개발 계약 체결

전종보 기자

이미지

사진=동아에스티 제공


동아에스티는 주빅과 마이크로니들 제형 당뇨병·비만 치료제 공동 연구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계약을 통해 당뇨병·비만 치료제를 탑재한 마이크로니들 제형 개발에 주력할 방침이다. 주빅이 마이크로니들 제형화와 품질분석을 맡고, 동아ST는 원료공급과 동물실험을 통해 성능을 입증하는 데 집중한다. 두 회사는 2020년부터 호르몬제 제형화 공동 연구를 진행 중이며, 이번 계약을 통해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게 됐다.

연구를 통해 개발될 당뇨병·비만 치료용 용해성 마이크로니들은 기존 당뇨병·비만 치료제를 마이크로니들로 제형화하는 개량신약 형태다. 용해성 마이크로니들은 피부 삽입 후 녹는 작은 바늘에 약물을 사용한 것으로, 통증 없이 안전하게 스스로 투약할 수 있다. 기존 주사 치료제보다 통증을 크게 줄여 편리하게 투약 가능하며, 열안정성이 높아 유통·보관에도 유리하다. 동아에스티 박재홍 R&D 총괄 사장은 “주빅과 협력으로 마이크로니들 제형 개량신약 개발에 성공해 환자에게 기존 주사제보다 편리한 투약 경험을 선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