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과

나이 들면 냄새 난다? 정체는 ‘이것’

전종보 기자 jjb@chosun.com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나이가 들면 특유의 체취가 난다. 40대 이후부터 나기 시작하며 시간이 갈수록 짙어진다. 냄새의 원인은 ‘노넨알데하이드’다. 노넨알데하이드는 피지 속 지방산이 산화되면서 생성되는 물질로, 모공에 쌓여 퀴퀴한 냄새를 풍긴다. 40대에 접어들면 노화 과정에서 나타나는 ▲피부 유익균 감소·유해균 증가 ▲피부 산성화 ▲지질 성분 변화 등으로 인해 노넨알데하이드가 만들어진다. 반면 노넨알데하이드 제거 능력은 점차 감소해 냄새가 더욱 강해진다.

노인 특유의 체취는 노화 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변화인 셈이다. 이 같은 변화를 인위적인 방법으로 완전히 해결할 순 없다. 다만 잘 씻고 생활환경·습관을 개선하면 냄새를 줄이는 데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다.

노넨알데하이드는 피지샘을 거쳐 피부를 통해 배출되는 만큼 규칙적으로 샤워를 하고, 주 2회 이상 입욕을 하는 것도 좋다. 피부를 불려 씻으면 산화 성분이 효과적으로 제거된다. 씻을 때는 비누나 바디워시를 사용해 피지를 깨끗이 제거한다. 충분히 거품을 낸 다음 흐르는 물로 닦고, 특히 회음부, 겨드랑이, 발가락, 귀 뒤 등 냄새가 많이 나는 곳을 꼼꼼히 씻도록 한다.


매일 피부와 맞닿는 의류·침구류에도 노넨알데하이드가 묻을 수 있으므로 자주 세탁해야 한다. 분비물과 땀을 많이 흡수하는 속옷·양말은 더 자주 환복·세탁하고, 세탁만으로 냄새가 사라지지 않으면 새 제품으로 교체하거나 삶은 뒤 입도록 한다.

집에 있을 때는 호흡 과정에서 나온 냄새 유발 성분이 집안에 축적되지 않도록 창문을 열어 환기시키며, 하루에 일정 시간 동안은 밖으로 나가 햇볕을 쬐는 게 좋다. 자외선에는 살균 효과가 있어 냄새 제거에 도움이 된다. 산책을 하면 땀과 함께 노폐물이 배출돼 냄새가 줄어드는 효과도 있다. 노폐물 배출을 위해서는 물을 자주 마시는 것 또한 중요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