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선가 올라오는 '꼬릿꼬릿' 발 냄새… 제거 방법은?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 생활 습관을 조정하는 것만으로도 발 냄새를 완화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요즘처럼 덥고 습한 여름이면 ‘꼬릿꼬릿’한 냄새가 여기저기에서 올라온다. 발 냄새다. 바로 밑에서 올라오는 경우도 많다. 자신의 발이 냄새의 근원지라는 걸 깨달을 때면 민망하고 곤욕스럽다. 여름철 유독 심해지는 발 냄새. 어떻게 없앨 수 있을까?

◇발 냄새 심하다면 신경계통, 갑상선 질환 있을 수도
발 냄새의 원인은 땀 때문이다. 여름철 높은 기온에 습도까지 더해지면 평소보다 땀이 많이 나게 된다. 심지어 발은 땀이 나도 양말 신발로 인해 바로 증발하지 못한다.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 환경이 조성된다. 세균이 땀에 불어난 발의 각질을 갉아 먹으면서 ‘이소발레릭산’ 등의 화학물질을 생성하게 되는데, 이 물질이 악취를 풍기는 원인이다.

발 냄새가 심하다면 건강 문제로 발에 땀이 다른 사람보다 많이 나는 것일 수도 있다. 인대가 약하면 조금만 충격을 받아도 발목이 아프거나 발의 움직임이 둔해져 땀이 날 수 있다. 신경계통이나 갑상선에 이상이 있을 때도 발에서 땀이 나기 쉽다. 최근에 갑자기 땀이 많아진 사람이라면 신경 전달이 과잉 반응했거나, 갑상선 항진증상이 나타난 것은 아닌지 의심해 봐야 한다. 질환으로 인해 냄새가 나는 것이라면 원인 질환을 찾아 치료하도록 한다. 또한, 평발이어도 발바닥과 신발이 닿는 면적이 넓어 통풍이 원활하게 진행되지 않으면서 땀이 잘 찰 수 있다.

◇발 냄새 없애려면?
▶깨끗이 씻고 완전히 말리기=평소 발을 닦을 때 항균성 비누나 발전용 비누로 외출 전과 후 발가락 사이사이까지 꼼꼼하게 문질러 닦는다. 닦은 후에는 발을 완전히 말려줘야 한다. 발에 습기가 남아있으면 균이 번식하기 쉬워진다. 마른 수건과 드라이어 등을 활용해 발톱 속까지 건조하게 말려준다. 만일 따듯한 물로 샤워를 했다면, 마지막에 발은 찬물로 헹궈주는 것이 좋다.

▶녹차 물로 발 씻기=녹차에는 발 냄새를 완화하고 살균 효과가 있는 성분이 있다. 카테킨은 살균 작용을 통해 발 냄새를 유발하는 세균을 줄이고, 플라보노이드는 높은 세정력으로 발 냄새를 완화한다. 녹차 족욕을 할 때는 물에 녹차 가루를 섞거나 남은 녹차티백을 물에 우려내면 된다.

▶의외의 발 냄새 유발 원인, 샌들=여름에 샌들을 신는 사람이 많다. 앞과 뒤 코가 뚫려 발이 시원할 뿐만 아니라, 통풍이 잘돼 발 냄새를 없애는 데도 효과적일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오해다. 오히려 샌들을 신으면 야외의 뜨거운 온도에 발이 직접 영향을 받기 때문에 땀이 더 많이 난다. 발 냄새를 없애려면 앞뒤가 막힌 신발에, 땀이 차지 않게 만들어진 기능성 밑장이나 가죽 밑창 등을 사용하면 된다.

▶양말 여분 준비하기=발에 땀이 많은 사람은 조금만 움직여도 양말 속에 땀이 차 냄새가 날 수 있다. 평소 여분의 양말을 가지고 다니면서 수시로 갈아 신으면 발 냄새를 예방할 수 있다. 양말을 갈아 신으면 세균이 번식하는 것을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스타킹보다도 양말이 발 냄새 예방에 좋다. 스타킹 재질은 땀을 흡수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살 빼기=체중 감량도 발 냄새 제거에 도움이 된다. 살이 찌면, 발가락에도 살이 쪄 발가락 사이 공간이 좁아진다. 통풍이 잘 안 돼 발 냄새가 날 수 있다.

▶신발 속 습기 제거하기=발 관리를 잘해도 신발 관리가 되지 않는다면 아무 소용이 없다. 신발이 축축하지 않도록 습기제거제를 평소 넣어두도록 한다. 곰팡이, 습기, 악취 등 제거에 효과적이다. 신문지를 구겨 넣는 것도 방법이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