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쪘을 때 의외의 부작용… 독한 '발냄새'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살이 찐 사람은 발가락 사이 공간이 좁아 통풍이 잘 안돼 발 냄새가 더 심하게 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발 냄새가 유독 고약한 사람들이 있다. 발에 땀이 잘 차는 사람들이다.

발은 원래 습기가 잘 차는 환경에 있고, 여기에 세균이 쉽게 번식하면서 다른 부위에 비해 냄새가 심하다. 발의 땀이 양말·신발 등에 의해 바로 증발되지 못해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데, 세균이 불어난 발의 각질을 갉아 먹으면서 '이소발레릭산' 등 악취를 풍기는 화학물질을 생성하기 때문이다. 일부 산소를 싫어하는 마이크로코쿠스 등 혐기성 세균이 발의 각질을 갉아 먹을 때 생성되는 화학물질도 악취를 유발한다.

발 냄새를 예방하려면 발에 땀이 많이 차지 않도록 되도록 자주 씻고 완전히 말려야 한다. 빨래 후 완벽히 건조되지 않은 양말을 신지 말고, 발에 땀이 많은 사람은 면 양말을 여러 켤레 챙겨 자주 갈아 신어야 한다. 살이 찐 사람은 체중을 감량하는 것도 방법이다. 살이 찐 사람은 발가락 사이 공간이 좁아 통풍이 잘 안 돼 땀이 더 잘 차기 때문이다. 땀 자체가 많은 사람은 알루미늄클로라이드 제제를 발에 발라 땀샘을 물리적으로 막을 수도 있다. 평소에는 마늘, 카레, 술 같이 특이 향이 많이 나는 음식을 피하는 게 좋다. 발 냄새를 악화할 수 있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