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괴롭히는 방광염 예방법, 크랜베리 그리고…

강수연 헬스조선 기자

▲ 크랜베리 섭취, 매일 물 7~8컵 마시기 등의 방법으로 방광염을 예방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여름이 되면 방광염을 겪는 여성이 많아진다. 방광염은 말 그대로 방광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세균이 요도를 통해 방광 내에 침입해 발생한다. 방광염은 잔뇨감과 함께 아랫배 통증을 유발한다. 심한 경우 혈액이 섞인 소변을 보기도 한다. 방광염은 재발이 잦고, 방치하면 세균이 콩팥까지 올라와 신우신염을 유발할 위험도 있다. 방광염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본다.

▶크랜베리 섭취하기=크랜베리 속에는 떫은맛을 내는 '프로안토시아니딘'이라는 성분이 있는데, 이 성분은 항염증 효과를 낸다. 프로안토시아니딘은 요로감염을 일으키는 대장균이 방광벽에 달라붙는 것을 억제해 준다. 다만, 신장결석 환자는 크랜베리를 많이 먹으면 안 된다. 크랜베리는 신장결석을 일으키는 성분인 수산을 함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성관계 직후 바로 소변보기= 성관계 후에 화장실을 들러 방광을 비워내는 것이 좋다. 여성의 요도 길이(3cm)는 남성(20cm)에 비해 짧아서 항문 주변 대장균이 요도를 타고 방광까지 가기 쉬운 구조다. 성관계를 할 때 질 내에 있는 균은 요도 입구로 이동하기 쉬워 방광염 위험이 높아진다. 이때 소변을 보면 요도와 방광을 헹궈줘, 늘어난 대장균이 방광으로 침투하는 것을 막아준다.

▶소변 닦을 때 앞에서 뒤로 닦기=소변을 뒤에서 앞, 항문에서 질과 요도방향으로 닦으면 항문에 있는 대장균 등이 질이나 요도로 침입해 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 따라서 소변을 본 후엔 항상 앞에서 뒤쪽, 즉 요도에서 항문방향으로 닦는 게 좋다.

▶매일 물 7~8컵 마시기=물 섭취로 방광에 머물러 있는 세균을 배출할 수 있다. 물은 하루에 6~8잔 이상(약 1500mL 정도) 섭취할 것을 권한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