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광염 걸리기 쉬운 요즘, 약 '이것'과 같이 먹지 마세요

신은진 헬스조선 기자

▲ 방광염 약을 먹을 땐 종합비타민, 유제품 등을 같이 먹으면 안 된다. /게티이미지뱅크


면역력이 약해지기 쉬운 여름엔 급성방광염이 발생하기 쉽다. 급성방광염은 심한 통증, 빈뇨, 혈뇨 등의 증상이 나타나 빠른 약물치료가 필요하다. 효과적인 치료를 위해 방광염 약을 먹을 때 주의사항을 알아보자.

◇설사유도약·종합비타민·유제품 피해야
방광염 약을 먹을 땐 피해야 할 약과 음식이 많다. 방광염 약과 함께 먹지 않아야 할 대표적인 약으로는 설사유도약, 종합비타민이 있고, 음식으로는 유제품이 있다. 이 약과 음식은 방광염 약의 체내흡수를 방해한다.

방광염 치료제는 크게 일반의약품으로 판매되는 생약, 진경제, 소염진통제와 전문의약품이라 처방을 받아야 하는 항생제로 분류된다. 이 약들은 설사를 유발할 수 있어 설사유도제를 같이 먹으면 안 된다. 방광염 약을 먹고 나서 설사를 하면, 지사제를 먹는 건 가능하다.

종합비타민은 항생제 성분 흡수를 방해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마그네슘, 칼슘, 알루미늄, 칼슘, 아연, 철분 등은 항생제의 흡수를 방해한다. 종합비타민을 꼭 먹어야겠다면, 항생제와 최소 2시간 이상 간격을 두고 복용해야 한다.

유제품은 종합비타민과 같은 이유로 방광염 약과 함께 먹으면 안 된다. 우유 등 유제품에는 칼슘, 아연, 철분 등의 성분이 다량 들어 있다.

◇평소 물 많이 마시고 소변 참지 말아야 예방
방광염은 재발이 잦은 병이다. 면역력이 조금만 약해져도 재발할 수 있기에 평소에 건강관리를 잘해야 한다. 방광염을 예방하려면, 스트레스와 피로를 줄여야 한다. 스트레스를 줄이기 위해선 틈틈이 전신 근육을 이완하는 시간을 갖고, 잠은 충분히 자야 한다.

또한 물을 자주 마시고 소변을 참으면 안 된다. 소변을 줄이겠다고 수분 섭취를 줄이면 방광에 더욱 큰 문제가 생길 수 있다. 500mL 정도의 물을 아침, 저녁으로 마시면 좋다.

배뇨·배변 후 앞에서 뒤로 씻어주고, 통풍이 잘 되는 면 소재의 속옷을 챙겨 입는 일도 방광염 예방에 도움이 된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