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너무 더운 사람… 몸속 '이것' 이상?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 벌써 더위 때문에 야외활동을 하는 게 힘들고, 주변 사람보다 특히 더위를 많이 타는 것 같다면 갑상선기능항진증을 의심해봐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벌써 더위 때문에 야외활동을 하는 게 힘들고, 주변 사람보다 특히 더위를 많이 타는 것 같다면 갑상선기능항진증을 의심해봐야 한다.

갑상선기능항진증은 갑상선(목 앞쪽에 있는 나비 모양의 내분비기관)에 이상이 생겨 호르몬이 과다하게 분비되는 질환이다. 심장 박동, 호흡, 소화 작용이 지나치게 활발해져, 가슴 두근거림, 안면홍조, 지나치게 땀을 흘리는 증상 등이 나타난다. 더위를 심하게 느낄 때와 증상이 비슷해, 발병 사실을 알아차리기 어렵다.

다만, 심한 더위와 함께 ▲빠른 맥박과 호흡 ▲배변 횟수 증가 ▲잦은 설사 ▲심한 감정 기복 ▲식욕 증가 ▲체중감소 ▲여성의 경우 월경의 양이 감소나 주기 불규칙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면 갑상선기능항진증일 가능성이 크다. 유전적인 원인으로 발병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가족력이 있다면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방치했다간 눈이 튀어나오는 안구돌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갑상선기능항진증은 갑상선에 대한 자가항체 때문에 발병한다. 자가항체는 몸속 세포를 외부 물질이라고 인식해 계속 공격한다. 갑상선 자가항체가 생기면, 갑상선이 계속해서 자극돼 과도한 호르몬 분비로 이어진다. 뇌하수체에 종양이 있거나, 갑상선에 혹이 있거나, 요오드를 과하게 섭취했을 때 갑상선 자가항체가 생길 수 있다.

갑상선기능항진증은 손쉽게 진단할 수 있다. 혈액검사만 받아보면 된다. 질환이 확인되면 갑상선 호르몬 분비 억제제를 복용하게 된다. 치료를 미루면 심장에 무리가 가 심부전이 올 수 있으며, 골다공증 위험도 커진다. 흡연, 음주, 스트레스 등은 갑상선 질환을 악화할 수 있으므로 삼가야 한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