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의학과

비만과 '이것' 있으면… 갑상선암 위험 58% 급증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비만에 대사증후군까지 겹친 사람은 갑상선암 위험이 크게 높아진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비만에 대사증후군까지 겹친 사람은 갑상선암 위험이 급격히 높아진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고대안산병원 다학제 연구팀(가정의학과 박주현, 김도훈 교수, 숭실대 정보통계보험수리학과 한경도 교수)은 국민건강보험 건강정보를 활용한 후향적 코호트 연구를 통해 대사증후군 및 그 위험요인과 갑상선암 발생 위험과의 관련성을 분석했다. 연구에서는 2009년 한 해 동안 국가검진을 받은 갑상선암이 없는 국내 성인 약 989만명을 평균 7.2년 추적 관찰했고, 그 결과 7만7133건의 갑상선암 발생을 확인했다. 또한 갑상선암 위험은 대사증후군이 있는 군이 없는 군보다 15% 높았고, 이러한 영향은 비만 상태에 따른 세부 그룹 분석별로 다르게 나타났다. 비만 참여자를 대상으로 한 분석에서 대사증후군 동반 시 갑상선암 위험이 10%만 높게 나타났지만, 비만하지 않은 참여자를 대상으로 한 분석에서는 의미 있는 갑상선암 위험 상승이 보이지 않았다. 또한 비만과 대사증후군이 모두 있는 남성의 경우 그렇지 않은 남성보다 감상선 위험이 1.58배나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사증후군은 복부 비만, 고혈압, 고혈당, 이상지질혈증(중성지방 및 고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을 포함한 위험인자들의 군집을 특징으로 하는 대사성 질환이다. 이러한 5가지 위험요인을 모두 만족하는 경우 위험요인이 하나도 없는 그룹에 비해 갑상선암 위험이 39% 높게 나타났고 위험요인의 개수가 늘수록 갑상선암 위험도 따라서 증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갑상선암과의 연관성이 잘 알려진 비만뿐 아니라 대사증후군 및 그 위험요인의 동반 상태에 따라 갑상선암 발생 위험이 변화할 수 있음을 처음으로 보고한 국가기반 대규모 코호트 연구 결과"라며 "비만 환자의 대사 이상 관리 중요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미국 갑상선학회에서 발간하는 갑상선학 분야 세계 최고 수준의 학술지 ‘Thyroid’ 2020년 10월 호에 게재됐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