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기능식품

내가 먹는 비타민E, 천연인지 아닌지 구분하려면

김수진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사진설명=비타민E는 합성보다 천연 제품을, 고용량보다 저용량 제품을 선택하는 게 안전하다. /사진=헬스조선DB
비타민E는 노화방지, 피부미용, 혈액순환, 항산화 등 다양한 효능을 가지고 있어 많은 사람이 찾는다. 의약품으로 판매되는 비타민E는 말초순환장애, 갱년기의 어깨·목 결림, 수족냉증 개선에 도움을 준다. 그런데 비타민E는 천연이나, 합성이냐에 따라 효능 차이가 있다. 비타민E는 알파토코페롤, 베타토코페롤, 감마토코페롤 등 여러 성분을 총칭한다. 이중 가장 효과가 좋다고 알려진 성분은 알파토코페롤이다. 그래서 비타민E를 보면 대부분 알파토코페롤만 들어 있다. 그런데 알파토코페롤은 천연도, 합성도 존재한다. 합성은 혈소판 억제작용에 의한 출혈 문제가 더 잘 생기고, 동일 용량에서 합성에 비해 천연이 더 좋은 효과가 나타나 전문가들은 따지자면 천연이 몸에 좋다고 설명한다. 자신이 먹는 비타민E가 천연인지 합성인지 궁금하다면 성분이 쓰여져 있는 라벨을 보자. 천연이라면 '디알파토코페롤(D-α-tocopherol)'이나 '혼합토코페롤(mixed tocopherol)로 표시한다. 합성은 '디엘알파토코페롤(DL-α-tocopherol)'로 표시한다. 간혹 구분하지 않고 비타민E라고만 적거나, 알파토코페롤로만 표시하기도 한다. 우리나라 성인의 비타민E 권장섭취량은 하루 12mg이다. 최대치는 540mg이다. 하루 12mg만 먹어도 되지만, 각종 비타민E 보충제는 최대치에 가까운 양이 들어있는 경가 많다. 그러나 고용량 비타민E는 심혈관질환 예방 효과가 없고, 오히려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의사가 권한 게 아니라면, 일부러 고용량을 찾아 섭취하지 않는 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