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약 자주 접한 임산부, 자폐아 출산 가능성 높아

강경훈 헬스조선 기자



골프장 같이 농약이나 살충제를 많이 쓰는 장소 주변에 사는 여성은 자폐아를 낳을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 사진=조선일보 DB


캘리포니아대학 신경 발달 장애 연구소 이르바 헤르츠-피치오츠 박사 연구결과에 따르면 농약 및 살충제가 사용된 지역에서 가까운 곳에 사는 여성이 다른지역 여성보다 자폐아를 낳을 위험이 60% 더 높았다. 특히 상업용 농약과 살충제가 사용된 곳으로부터 1.6km 이내 지역에 사는 여성이 임신했을 때 자폐아를 낳을 가능성이 컸다.

성인은 농약 같은 화학물질이 혈관 속으로 들어와도 뇌에 있는 차단막이 이를 막아 농약에 노출돼도 뇌에 영향을 거의 주지 않지만 태아는 이 차단막이 완전히 형성되지 않아 농약에 노출되면 뇌손상이 생길 수 있다. 특히, 출생 직전 3개월 동안 태아가 농약에 노출될 경우 자폐아가 될 가능성이 컸다. 태아가 농약에 노출되면 농약이 뇌 발육을 저지해 자폐증에 걸릴 위험성이 커진다.

이 결과에 대해 UC 데이비스 선임 연구원인 재니 쉘톤은 "이 연구는 자폐아와 농약의 상관관계를 연구한 초기 연구 결과를 증명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임산부는 농약에서 멀리 떨어지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의학저널 '환경보건전망'에 게재됐으며, 영국 주간지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