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과

무조건 나쁜 게 아녔어? 콜라의 놀라운 소화 효과

헬스조선 편집팀 | 참고서적=음식 상식 백가지

우리는 일상생활에서 알게 모르게 청량음료를 즐겨먹는다. 청량음료 중에서도 우리가 가장 많이 먹는 건 당연 콜라이다. 치킨이라 피자,햄버거 같은 인스턴트 식품가게에 가면 콜라는 거의 필수품이다.

콜라의 유래는 19세기로 거슬러 올라간다. 콜라는 1886년 약국을 운영하고 있었던 존 펨블튼 박사가 소다에 갖가지 약재를 섞어 소화제 대신으로 판매한 것에서 유래한다.

이 때에는 청량음료가 아닌 그저 소화제 대신 판매했고, 1893년 비로소 코카콜라를 상표명으로 등록한 것이다.

코카콜라는 인산염으로 인한 치아부식과 카페인 중독 등으로 인하여 위해성 논란이 있기도 하였지만 반대로 소화기 질환을 치료하는 시술에 사용되기도 한다.

대한내과학회지 최근호에 위석 때문에 심한 복부 통증이 생긴 60대 환자에게 콜라(30㎖)를 여러 차례 주입한 다음 이를 내시경 올가미와 쇄석기 등으로 분쇄, 제거한 사례를 담은 논문이 발표됐다.

의료진은 논문에서 “콜라는 정상 위산(pH 1~2)에 가까운 pH 2.6의 산성을 띠어 딱딱해진 결석을 분해시키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또한 콜라 속에 포함된 탄산수소나트륨과 탄산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 기포가 위석의 표면을 통과해 섬유결석을 부드럽게 만든 것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이처럼 콜라를 이용한 위석 치료 사례는 다른 국내 논문에서도 찾아볼 수 있는데 콜라만을 사용할 경우 결석을 완전 제거하는데 2일에서 13일까지 소요되는 것으로 각 의료진은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