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억제식품사전

호박, 당근

전나무숲

니시노 호요쿠 / 전나무숲


호박, 당근

호박만큼 우리의 생활 속에 익숙해져 있는 채소도 드뭅니다. 호박죽, 호박엿, 호박고지떡, 호박나물, 호박전, 호박찌개 등의 음식에 다양하게 활용되는 자연의 선물이죠.
호박 중에서도 특히 단호박의 산뜻하고 선명한 색깔은 당근과 마찬가지로 카로틴의 색이며, 색이 짙을수록 카로틴이 많이 함유되어 있습니다. 카로틴은 암을 억제하는 유력한 성분인데, 최근에는 알파카로틴에 그 기대가 모아지고 있습니다.



베타카로틴에 이어
주목을 끌고 있는 알파카로틴

왜암에 좋을까?
알파카로틴이 폐, 간, 피부암 억제
천연 카로티노이드는 600여 종에 이르는데 그중 하나인 베타카로틴은 체내에서 비타민A로 바뀝니다.
이 베타카로틴의 발암 억제효과는 이미 널리 알려져 있으며, 주로 다음과 같은 역할을 함으로써 발암을 억제합니다.
① 세포막이나 유전자를 해치는 활성산소의 작용을 억제한다(항산화작용).
② 암세포의 세포분열 사이클을 멈추게 한다.
③ 암 유전자 발현을 억제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암 억제 유전자의 발현을 높이기도 한다.
④ 세포를 암으로 변하게 하는 인지질燐脂質의 대사를 억제한다.
⑤ 대식세포(매크로파지), 백혈구의 일종인 T세포, 내추럴킬러세포를 활성화한다.
베타카로틴은 녹황색 채소에 풍부하게 들어있는데, 그중에서도 단호박이나 당근에는 베타카로틴 외에 알파카로틴도 많이 함유되어 있습니다.
알파카로틴은 베타카로틴과 구조적 차이는 미미하지만, 베타카로틴보다 높은  발암 억제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최근 밝혀졌습니다.
니시노 교수 연구팀은 쥐를 이용한 폐암·간암·피부암 실험에서 베타카로틴보다 알파카로틴이 현격한 발암 억제효과를 나타낸다는 결과를 얻었습니다<그림 1-1>.


이렇게 먹는 것이 point
카로틴은 기름으로 조리하면 흡수율이 높아진다
시판되고 있는 대부분의 단호박은 서양 호박인데 일반 호박에 비해 단맛이 강하고 카로틴 등의 비타민류도 훨씬 많이 함유되어 있습니다.
서양 호박은 단단하고 짙은 초록색에 표면에 흠집이 없으며, 들었을 때 묵직하게 중량감이 느껴지는 것을 고르는 것이 좋습니다. 또 줄기가 말라있고, 꼭지 주변에 주름이 가 있으며, 균일하게 울퉁불퉁한 것이 속이 꽉 차서 맛있습니다. 조각으로 잘라서 파는 단호박은 속이 샛노랄수록 카로틴의 함유량이 많고, 호박씨가 안으로 움푹 들어가 있는 것은 신선도가 떨어지는 것입니다.
당근도 역시 색깔이 짙은 것을 골라야 합니다. 줄기의 단면이 작을수록 신선하며, 당근 속에 든 심이 굵거나 초록빛이 돌거나 거무죽죽하면 오래된 것입니다.
단호박과 당근은 기름을 사용해 조리하면 카로틴의 흡수율이 높아집니다.

 

COOK  &  JOY

단호박과 당근 샐러드
●●재료(2인분)
단호박 120g / 당근 50g / 베이컨 10g / 셀러리 30g / 파슬리 1줄기
마요네즈 1큰술 / 요구르트 1큰술 / 머스터드 가루 약간 / 소금 약간

1 단호박은 씨와 속을 파내고, 물러질 때까지 찐 다음 2㎝ 크기로 썬다.


2 당근은 가로 세로 1㎝의 주사위 모양으로 썰어 데친다. 셀러리는 1㎝ 길이로 자른다.


3 베이컨은 1㎝ 넓이로 잘라 바삭바삭하게 볶는다.


4 파슬리는 잘게 떼내 씻어서 물기를 짜낸다.


5 마요네즈, 요구르트, 머스터드 가루를 혼합하여  ①~④를 버무린다.


         <관련서적 안내>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