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질환

사타구니 털 뽑았다가 '혼수상태' 빠졌던 남성… 무슨 사연?

이해나 기자 | 정준엽 인턴기자

[해외토픽]

이미지

30대 후반 미국 남성 스티븐 스피날레는 사타구니에 생긴 인그로운 헤어를 무리하게 뽑다 패혈성 쇼크로 혼수상태에 빠졌으나, 여러 차례의 수술 후 기적적으로 의식을 되찾았다./사진=데일리메일
사타구니의 털을 무리하게 뽑다 혼수상태에 빠진 후 기적처럼 살아난 30대 후반 미국 남성의 사연이 화제다.

지난 20일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아내, 자녀와 함께 미국 텍사스에서 거주하는 스티븐 스피날레 씨의 사연을 소개했다. 스티븐의 여동생 미셸에 따르면, 스티븐은 2022년 말 피부 감염으로 인해 패혈증 진단을 받았다. 패혈증은 세균이 혈액에 들어가 번식하면서 전신에 감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빠르게 악화하면 패혈성 쇼크로 이어질 수 있다.


스티븐은 패혈성 쇼크로 인해 ▲혈전(피떡) ▲폐렴 ▲장기부전(장기가 멈추거나 둔해지는 증상) ▲급성 호흡곤란 증후군 등의 증상을 겪었다. 그가 병원을 찾았을 땐 이미 패혈증 증상이 심장까지 도달한 상태였고, 의사들은 수술 불가 판정을 내렸다. 이후 의사들은 스티븐에게 뇌사 판정을 내리고 생존율을 4% 정도로 예상했다. 미셸은 "의사들은 스티븐의 뇌 활동이 없어 이 상황에서 살아나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스티븐은 한 달 동안 심장 절개 수술을 포함한 여러 수술과 치료를 받은 끝에 혼수상태에서 깨어났다. 그는 현재 100%에 가깝게 건강을 회복했으며, 특별한 뇌 손상 징후가 없어 퇴원한 상태다.

스티븐이 패혈증에 걸린 것은 사타구니 부위에 생긴 '인그로운 헤어'를 무리하게 뽑으려고 시도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인그로운 헤어는 털이 피부 각질층을 뚫고 나오지 못하고, 피부 안으로 자라는 것을 말한다. 인그로운 헤어는 주로 곱슬한 체모를 가진 사람들에게 생기며, 특히 흑인에게서 많이 발견된다. 또 제모로 인해 털이 끊어지거나 곱슬해지면 피부 안쪽으로 파묻히면서 인그로운 헤어처럼 털이 피부 안으로 자랄 수 있다. 인그로운 헤어가 생기면 ▲발진 ▲가려움증 ▲염증 등으로 이어질 수 있고, 피부 안쪽에서 털이 뭉쳐 자라면서 튀어나와 보일 수 있다. 인그로운 헤어를 제거하고 싶다면 직접 제모하기보다 피부과를 찾아 의사 처방을 따르는 것이 좋다. 직접 제모할 경우 상처, 감염 등이 생길 수 있다. 피부과에서는 레이저 제모로 모낭을 파괴하거나, 소독된 의료기구를 쓰는 방법 등으로 털을 제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