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89세 英 작가가 밝힌 20살 어려보이는 비결

전종보 기자

이미지

로버트 에디슨 틱톡 캡처
영국의 한 노작가가 자신의 건강 비결을 공개했다. 올해 89세, 한국 나이로 90세인 그는 매일 일어나자마자 스트레칭을 하고, 요가·수영 등 운동과 함께 자신만의 피부 관리방법을 늘 실천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7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영국 작가 로버트 에디슨은 자신의 틱톡 계정을 통해 젊음을 유지하는 방법에 대해 공유했다. 작가이자 출판사 대표인 그는 실제 나이보다 젊어 보이는 외모로 틱톡에서 팔로워 35만명을 보유하는 등 유명세를 떨치고 있다. 에디슨의 나이는 89세지만, 그를 본 사람들이나 팔로워들은 실제 나이보다 20살가량 어릴 것이라는 반응을 보인다.

에디슨이 밝힌 첫 번째 방법은 매일 몇 가지 가벼운 스트레칭으로 하루를 시작하는 것이다. 그는 “30대에 허리 통증을 경험한 뒤 매일 기상 직후 2~4분씩 스트레칭을 하고 있다”며 “스트레칭을 통해 통증을 예방했다”고 말했다.

에디슨은 스트레칭과 함께 매일 30분 씩 요가, 수영 등과 같은 운동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가 하는 운동에는 몇 분 간 한쪽 다리로 서 있는 균형 운동도 포함됐다. 에디슨은 “매일 균형 운동을 하는 게 목표”라며 “지팡이를 사용하면 점점 의존하게 되고 지팡이 없이 걸을 수 없게 된다”고 했다.

영상에서는 에디슨의 피부 관리법도 확인할 수 있다. 그는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지키기 위해 매일 데이크림, 나이트크림, 안티에이징크림을 눈 밑에 바르고 있으며, 주름이 생기지 않도록 얼굴을 당겨준다고 밝혔다.

에디슨은 젊음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바쁘게 살아가고 긍정적인 생각을 갖는 것 또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실제 그는 89세임에도 여전히 40대와 어울려 일하고 있기도 하다. 그는 “건강한 식단, 규칙적인 운동과 긍정적인 생각 모두 똑같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10년 간 계획이 있기 때문에 100세 이전에 죽지 않을 것”이라며 “무언가 실천하기 위해 산다면 더 오래 살 것이다”고 했다.

한편, 그가 자신의 하루 루틴을 공유한 영상은 현재 틱톡에서 170만 이상 조회 수를 기록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