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과

몸속에 '담석' 유발하는 주요 원인은?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담석을 예방하려면 비만 여성은 하루 30분 정도의 유산소 운동을 하는 게 좋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몸에 담석(膽石)​이 생기면 통증이 생길 수 있다. 담석은 간에서 생성되는 담즙(지방을 분해하는 소화액)이 걸쭉하게 변하고 뭉쳐 단단한 돌처럼 변한 것이다. 담석이 담낭이나 담관에 쌓여 염증이나 통증을 유발하는 것을 담석증이라고 한다. 담석증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은 무엇일까?

2012년 조선대병원에서 담석증으로 수술이 예정된 성인 입원환자 100명을 대상으로 성별 간 차이점을 조사한 결과, 혈당·콜레스테롤 수치 같은 부분에서 큰 차이가 없었지만 식습관과 생활습관은 차이가 있었다. 남성 환자는 여성 환자에 비해 ▲육류 ▲지방이 포함된 음식 ▲술 섭취가 더 많았다. 여성 환자는 남성 환자에 비해 운동량이 적었다. 운동량과 관련된 설문 조사의 '일주일에 한두 번 이상 운동한다'는 항목에 남성 환자는 73.9%가 응답했지만, 여성 환자는 22.2%만 응답했다. '일주일에 세 번 이상 운동한다' 항목에서는 남성이 26.1%, 여성이 13% 응답했다.

담석증 남성에게 많은 육류와 지방, 알코올 섭취 빈도가 높은 식습관은 비만의 원인이 되는 것 외에도 몸속 중성지방 수치를 높인다. 중성지방 수치가 높을수록 담석증도 잘 생긴다. 적은 운동량 역시 비만의 원인이 될 뿐 아니라, 담낭의 수축력을 저하시켜 담석 발생 위험을 높인다. 운동을 하면 담낭 같은 우리 몸의 장기들이 활발하게 움직이는데, 반대로 담즙이 제대로 흐르지 않고 정체돼 있으면 잘 뭉쳐, 담석 발생 위험이 커지는 것이다.

담석증을 예방하고 싶거나 관리하고 싶은 남성이라면 하루 세 끼를 균형있게 챙겨먹고,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는 식이섬유가 풍부한 채소·해조류 위주의 식사를 해야 한다. 콩이나 견과류도 도움이 된다. 불포화지방산이 많은 음식과 식물성 단백질을 잘 먹는 사람은 담석증이 덜 생긴다는 보고가 있다. 단, 무조건 많이 먹으면 비만이 돼 오히려 역효과가 난다. 성인의 하루 권장 칼로리(40대 남성 기준 2300~2500㎉)에 맞추어 적당히 섭취하는 게 좋다.

여성은 비만하다면 하루 30분 정도의 유산소 운동을 해야 담석증을 예방할 수 있다. 운동 없이 음식만 조절하는 과도한 다이어트는 담석증 위험을 높인다. 담즙은 기름진 음식을 섭취했을 때 지방 소화를 위해 배출되는데, 지방을 극도로 적게 먹으면 담즙이 제대로 배출되지 않고 고여있어 담석이 생길 위험이 높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