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과

'이 수술' 받으면 파킨슨병 위험 높아질 수도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담낭절제술이 파킨슨병 발병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담낭절제술이 향후 파킨슨병 발병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파킨슨병은 뇌신경세포 퇴행으로 인해 강직, 서동증, 떨림 등 운동장애가 나타나며 서서히 보행장애가 진행돼 일상생활에 큰 장애를 초래하는 질환이다. 일부는 단일 유전자 변이로 인해 유전성으로 발병하지만, 대부분 다양한 기전에 의한 비유전성으로 발병한다.

최근 보라매병원 신경과 이지영 교수(서울의대 신경과학교실)·분당서울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신철민 교수(서울의대 내과학교실) 공동 연구팀은 숭실대학교 한경도 박사팀과 함께 담낭절제술로 인한 파킨슨병 발병위험도를 연구했다. 연구팀은 익명화된 국민건강보험공단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해 2010~2015년 담낭절제술을 받은 환자 16만1838명과 담낭절제술을 받지 않은 29만6135명을 비교 분석했다.

파킨슨병 발병의 여러 위험인자들을 보정·분석한 결과, 담낭절제술로 인한 파킨슨병 발병위험도가 1.14배 상승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남성의 경우 발병위험도가 최대 1.2배까지 상승했다. 반면 여성에서는 통계적 유의성을 찾지 못했으며, 이를 통해 연구팀은 남성을 대상으로 한 담낭절제술이 후속적인 파킨슨병 발병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지영 교수는 “본 연구는 빅 데이터를 활용한 역학 연구이므로 담낭절제술과 파킨슨병 발병 사이의 병태생리학적 기전을 제시할 수 없는 한계가 있다”면서도 “그러나 이번 연구결과는 ▲담즙산 대사 변화가 퇴행성 신경계 질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점 ▲절대위험도 상승 정도가 크지는 않지만 여러 위험인자들을 보정한 후에도 유의한 영향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이미지

보라매병원 신경과 이지영 교수(왼쪽),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신철민 교수/보라매병원 제공

연구팀에 따르면 수술을 통해 담낭을 절제할 경우 담즙 대사과정이 바뀌면서 인체 담즙산 조성과 담즙 ‘순환 풀(pool)’이 크게 변하고, 이로 인해 장관 내 미세물균총의 변화가 발생해 ‘장내미생물-장-뇌’ 축의 항상성의 교란을 유도할 수 있다. 신철민 교수는 “담즙이 새어나가면서 초래되는 체내 미세 환경 변화는 뇌신경계 미세염증, 퇴행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다”며 “향후 이 같은 가설을 증명하기 위한 기전 연구, 임상 연구가 확대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스프링거 네이처(Springer Nature)’ 에서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NPJ 파킨슨 병’의 온라인판 최신호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