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열심히 해봤자 '허벅지 살' 그대로… 왜?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열심히 운동을 해도 유독 살이 안 빠지는 부위가 있다. 바로 ‘허벅지’다. 달리기와 하체 운동을 열심히 하고 식단 조절을 해봐도 다른 신체 부위에 비해 빠지는 속도가 늦다.

허벅지는 지방이 자리 잡기 좋은 부위다. 허벅지를 비롯한 하체에는 지방 분해를 돕는 ‘베타수용체’가 상체에 비해 적은 반면, 지방 분해를 억제하는 효소인 ‘알파-2수용체’는 많다. 때문에 다른 부위보다 지방이 많이 끼고, 지방이 한 번 자리 잡으면 쉽게 빠지지 않는 것이다. 체지방이 증가하면 허벅지, 엉덩이, 복부 순서로 살이 찌는 것도 이 같은 이유다.

허벅지에 유독 셀룰라이트가 많은 점 또한 영향을 준다. 셀룰라이트는 혈액순환장애나 림프순환장애로 인해 발생하는 것으로, 지방조직, 체액, 콜라겐섬유 등 결합조직이 뭉치면서 피부 표면이 울퉁불퉁해진다. 허벅지에 셀룰라이트가 생기면 콜라겐 캡슐이 지방 조직을 감싸 쉽게 제거되지 않는다. 엉덩이, 하복부 등도 마찬가지다.

허벅지 살을 빼려면 한 가지 운동이 아닌 유산소·근력 운동을 병행하는 것이 좋다. 또한 주기적인 마사지·스트레칭을 통해 지방 분해를 유도해야 한다. 셀룰라이트가 생성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혈액순환이 잘 돼야 하므로, 고정된 자세로 오래 앉거나 서 있지 않도록 한다. 이밖에 꽉 끼는 바지, 굽이 높은 구두 또한 착용하지 않는 게 좋다.

식사를 할 때는 고탄수화물·고지방 식품 섭취를 줄여 체지방이 축적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 반대로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하려면 식이섬유 섭취를 늘리는 것이 좋다. 콩, 두부에는 섬유질과 식물성 단백질·칼륨·칼슘 등이 많아 체지방 감소와 부종 완화, 셀룰라이트 제거에 도움이 된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