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과

'이 열매' 만지고 눈 비비면 큰일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은행나무 열매를 만진 손으로 눈을 비비면 염증이 발생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가을에 접어들면 노란잎으로 변한 은행나무가 늘어남과 동시에 은행 열매들이 길가에 많이 떨어지게 된다. 이때 떨어진 은행 열매를 무심코 만지지 않는 것이 좋다. 은행 열매를 만졌다가 눈을 비빈 후 '독성 각결막염'이 발생한 국내 사례들이 대한안과학회지에 보고됐다.

성빈센트병원 안과 조양경 교수팀에 따르면 국내 81세 여성 A씨와 73세 여성 B씨가 은행 열매를 만진 손으로 눈 주변을 비빈 후 이상 증상이 나타나 각각 병원을 찾았다.

A씨는 은행 열매를 만진 손으로 눈 주위를 비빈 뒤 일주일간 심한 이물감, 통증, 시력저하, 끈적이는 눈 분비물이 생겼다. B씨 역시 은행 열매를 만진 손으로 눈을 비볐고, 그날 저녁부터 밤에 잠에서 깰 정도의 안구 통증과 끈적이는 점액성 분비물이 발생했다.

A씨, B씨 모두 처음엔 아데노바이러스에 의한 유행성 각결막염인 것으로 의심됐지만, ▲독성 반응에서 보이는 끈끈한 점액성 분비물 ▲​국소 스테로이드제와 항히스타민제에 의한 빠른 증상 완화 ▲​은행 열매를 만진 손으로 눈 주변을 비빈 후 증상이 나타난 과거력 등으로 은행 열매에 의한 '독성 각결막염'인 것으로 확인됐다.

은행 열매 껍질에는 독성물질이 있다. 이 물질이 눈 주변 피부, 결막에 흡수되면 염증 매개 물질 분비가 촉진되고, 강하고 빠른 국소 염증과 면역 반응이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은행 열매를 되도록 만지지 말고, 어쩔 수 없이 만졌다면 빨리 손을 씻는 것이 좋다. 은행 열매를 다루는 과정에서도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