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길거리 은행, 중금속 함유량 적지만 익혀 먹어야 안전

이현정 헬스조선 인턴기자

길가에 자라는 은행나무의 은행이라도 하루 10알 이하로 먹으면 별 문제가 없다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지난달 13일부터 31일까지 전국 시도와 함께 가로수인 은행나무나 감나무 등 334건의 중금속 오염도를 조사했더니 모두 안전한 수준이었다. 농산물의 중금속 기준은 견과종실류의 경우 납은 0.3ppm, 카드뮴은 0.2ppm이며, 과일류의 경우는 납이 0.1ppm, 카드뮴이 0.05ppm이다. 이번 조사에서 은행 265건, 감 43건, 사과 8건, 기타과실 18건을 조사했는데 납의 경우 검출되지 않은 것부터 최대 0.3ppm이 검출된 것까지 있었고, 카드뮴은 불검출~0.01ppm로 모두 기준치 이하였다.




이미지

사진=조선일보 DB

식약처는 도로변 가로수 과실(은행·감 등)의 중금속 오염은 식용으로는 안전한 수준이지만, '은행'의 경우 시안배당체(아미그달린·부르니민)와 함께 메칠피리독신이라는 독성물질이 함유돼있어 반드시 익혀 먹어야 한다고 말했다. 시안배당체란 그 자체로는 유해한 성분이 아니지만, 효소에 의해 분해되면 시안화 수소를 생성해 청색증 등을 유발한다. 또한, 메칠피리독신은 한 번에 많은 양을 먹으면 의식을 잃거나 발작을 일으키는 물질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일일 섭취량인 성인 10알, 어린이 2~3알 이내로 섭취해야 한다.

이어 식약처는 "앞으로도 유관기관과 협업해 국민 생활과 밀접한 가로수 과실 등 농산물에 대해 지속적인 안전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