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손·발 저림, 단순 혈액순환 문제 아닐 수도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손·발 저림을 단순 혈액순환 문제라 치부하면 안 된다. 손목터널증후군, 다발말초신경병증, 목디스크 등 다양한 질환이 손·발 저림을 유발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흔히 손과 발 같은 말단 부위가 저리면 혈액순환이 잘 안돼서라고 생각하고 방심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손·발 저림이 생기는 원인은 다양하다. 증상이 지속되면 발생 부위, 동반 증상, 진행 경과, 증상 정도 등을 파악해 병원에서 원인을 알아내는 것이 좋다. 증상에 따라 유추할 수 있는 질환을 알아봤다.

◇손목터널증후군, 엄지와 검지 등 저려
엄지, 검지, 중지 손가락이 저리다면 손목터널증후군일 수 있다. 손목터널증후군은 단발성 말초신경병증의 일종으로, 손목의 인대, 관절 등이 정중신경을 압박해 발생한다. 단발성 말초신경병증은 뼈, 관절, 인대, 근육 등에 의해 말초신경이 압박돼 한쪽 팔이나 한쪽 다리에서만 국한돼 저림 증상이 나타나는 증상을 말한다. 손목터널증후군은 손가락 저림과 함께 손목을 완전히 안으로 굽힐 때 손 통증, 저림 등이 나타난다. 가슴 앞쪽에서 두 손등을 직각으로 꺾어 마주했을 때 저리거나 심해지는 경우엔 손목터널증후군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손을 많이 움직이면 증상이 심해지고, 손을 털면 증상이 완화되는 특징이 있다.

◇다발말초신경병증, 팔다리 대칭으로 저려
팔다리가 대칭으로 저리다면 다발성말초신경병증일 수 있다. 다발말초신경병증은 팔다리를 비롯해 몸 전체에 퍼져있는 말초신경이 동시에 손상되는 질환이다. 저린 증상이 손끝이나 발바닥에서 시작해 점차 팔다리 전체가 대칭으로 저리다. 이땐 걷거나 달릴 때도 문제가 생기고, 젓가락질조차 힘들어질 정도로 통증이 심해진다. 손발에 땀이 나지 않고 밝은 곳에서 눈이 부시거나 어지러움 등의 전신적인 이상 증상이 동반되기도 한다. 당뇨합병증으로 오는 말초신경병증이 나타나면 주로 다리가 먼저 저리기 시작하다가 양팔까지 증상이 느껴지게 된다.

◇목디스크, 어깨·머리·목덜미까지 통증 있어
손 저림과 함께 손가락에 전기가 오는 듯한 찌릿함이나 어깨통증, 두통, 목덜미의 뻣뻣한 느낌이 동반되면 목디스크일 가능성이 크다. 목에 위치한 뼈와 뼈 사이에 있는 디스크가 탈출하거나 파열돼 경추신경이 척수를 압박해 통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증상으로는 목덜미가 뻐근하고 어깨와 팔, 손이 저리다. 한편 척추디스크일 때는 다리 옆쪽과 뒤쪽이 저리고, 척추관협착증이면 발목, 종아리, 허벅지, 엉덩이가 저리고 허리 통증이 동반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