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밀가루 못 먹는 '셀리악병' 환자… 조기 사망 위험 높아

전혜영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셀리악병(밀가루 알레르기)을 앓고 있는 사람은 조기 사망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셀리악병(밀가루 알레르기)을 앓고 있는 사람은 조기 사망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웨댄 카롤린스카병원과 미국 컬럼비아대 연구팀은 스웨덴 국가 의료기록에 포함된 약 5만명의 셀리악병 환자와 대조군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셀리악병은 몸속에서 글루텐을 분해하는 효소가 없어 이를 소화·흡수하지 못하는 질환이다. 정상적인 사람은 글루텐 섭취가 문제 되지 않지만, 셀리악병 환자는 글루텐을 충분히 분해하지 못해 소장에 남고, 소장에 남은 성분들이 장 점막의 면역체계를 자극하고 염증을 유발한다.

연구 결과, 셀리악병이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사망률이 21% 높았다. 전체 사망률뿐 아니라 심혈관질환, 호흡기질환, 암으로 사망할 위험도 높았다. 특히 18~39세에 셀리악병을 진단받은 사람들의 사망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셀리악병으로 인한 염증이 각종 질병을 유발하는 것으로 추측했다.

연구에 참여한 카롤린스카병원 소아과 전문의 조나스 루드비손은 "셀리악병은 전신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염증을 유발해 사망률을 높일 수 있다"며 "다른 심각한 질병으로 인해 셀리악병이 발병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의학협회지(JAMA)'에 최근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