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만병의 씨앗' 만성 염증 줄이는 식품은?

이현정 헬스조선 기자 | 임다은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미지

강황·생강·양파는 대표적인 항염식품이다/사진=헬스조선 DB (생강)

'만병의 씨앗'이라고 불리는 만성염증은 몸속 여러 곳에서 생겨 오랫동안 사라지지 않는 염증을 말한다. 염증성장질환이나 류마티스관절염 뿐 아니라 각종 심뇌혈관질환을 일으키는 원인으로 꼽힌다. 전문가들은 만성염증을 줄이기 위해선 식습관을 관리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한다. 몸속 염증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는 식품을 알아본다. 

카레의 재료로 쓰이는 강황은 염증을 줄여주는 대표적인 식품이다.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대학의 연구팀이 총 1943개의 식품을 분석한 결과, 강황이 염증을 줄이는 효과가 가장 뛰어났다. 강황 속 커큐민 성분은 항염·항산화·항균 효과가 뛰어나 실제 항염증 약물을 만드는 데 쓰이기도 한다. 또 커큐민 속  PPAR 성분은 염증을 일으키는 매개인자를 차단해 염증을 줄인다.

생강도 염증 완화에 도움이 되는 식품이다. 생강 속 진저롤은 생강 특유의 알싸한 맛을 내는 주성분인데, 염증을 일으키는 체내 COX-2 효소를 억제해 염증을 줄여준다. 실제로 진저롤은 염증 완화 약 성분인 이부프로펜과 유사한 효과를 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파도 염증을 줄여준다. 양파의 알리신 성분은 항균작용을 해 몸속 세균을 죽여 염증을 예방한다. 이외에도 양파 속 케르세틴 성분이 혈관 속 지방성분을몸밖으로 내보내 혈관에 염증이 생기는 것을 막아준다.

한편, 붉은 육류나 튀김 등 기름진 음식은 염증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적게 먹어야 한다. 이에 든 포화지방과 트랜스지방이 소화기에 부담을 주고 대사 과정에서 염증유발 물질을 만들어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