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

어린이 부정교합, 턱 성장기 놓치면 치료 어려워

황인태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어린이 치아교정은 유치가 빠지고 영구치가 나는 무렵에 시작해야 턱뼈의 바른 성장을 유도할 수 있다. 사진=강동경희대병원 제공


교정치료는 유치가 빠지기 시작하는 초등 저학년부터 성인에 이르기까지 치료 가능 연령이 넓어 적합한 시기를 찾기 어렵다. 특히 주걱턱, 무턱과 같은 턱 성장과 관련된 부정교합은 성장기에만 교정이 가능하다. 그러나 교정치료 시기를 정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치료기간과 치료고충을 줄일 수 있는지 찾는 것이다.

강동경희대병원 교정과 강윤구 교수는 “어린이 치아교정을 고려하기에 가장 적합한 때는 유치가 빠지고 영구치가 나는 무렵이다”라며 “유치·영구치 교환 시기는 턱 성장과 영구치 문제점 발견이 쉽고, 얼굴과 턱뼈의 바른 성장 유도가 수월한 시기이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턱뼈 부정교합은 턱 성장 시기에 맞춰야

주걱턱, 무턱, 위턱뼈 돌출 등의 턱뼈 부정교합은 골격의 성장을 이용해 교정하는 것이 좋다. 이를 턱성장 교정이라고 하는데, 위턱과 아래턱은 성장 시기에 따라 성장 치료에 대한 반응이 다르기 때문에 이 턱성장 시기를 놓치면 치료에 제약이 많아지고, 효과도 떨어진다.

턱뼈 부정교합은 방치하면 성장하면서 위턱과 아래턱의 부조화가 심해지고 성인이 되면 수술로만 교정이 가능하다. 부정교합 중 윗니와 아랫니가 거꾸로 물리는 반대교합은 발견 즉시 가능한 빨리 치료해줘야 한다. 아이의 협조가 가능하다면 6살부터도 시작할 수 있다. 윗니, 아랫니 간격이 큰 무턱이나 윗턱뼈 돌출 부정교합은 혼합치열기 말기-영구치열기 초기(대략 초등학교 5학년)에 턱교정 치료를 시작한다.

부정교합은 함께 사는 부모라도 제대로 알기 힘들고 모든 턱뼈 부정교합이 턱성장 교정 치료로 해결되는 것은 아니기에 치과교정과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며, 대한치과교정학회와 미국치과교정학회에서는 만 6세경에 치과교정과 의사에게 진료 받을 것을 권유하고 있다.

치열교정 영구치에 시작해도 늦지 않아

턱뼈 성장·발육은 문제가 없지만 치아가 가지런하지 않고 덧니가 있거나, 앞니 사이가 벌어진 경우의 일반적인 치아교정은 영구치로 전환이 끝난 영구치열기(평균 12-13세)에 시작하면 된다. 치아 배열이 고르지 않으면 음식물을 씹는 능력이 떨어지고 소화기관에 부담을 줘 균형 있는 성장을 방해하고, 칫솔질이 깨끗이 되지 않아 충치와 잇몸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또 발음 장애를 초래하여 정상적인 언어발달을 막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