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마셔도 딸꾹질 안 멈추면 설탕 한 스푼을…

김은총 헬스조선 인턴기자

▲ 사진=조선일보 DB


딸꾹질이 멈추지 않을 때가 있다. 딸꾹질은 보통 시간이 지나면 저절로 멈추지만, 이런 중요한 일을 앞두고 멈추지 않으면 난감할 수 있다. 딸꾹질은 주로 갑작스러운 환경변화나 심리적인 압박감으로 인해 잘 발생할 수 있으므로 한 번에 멈추는 방법을 알아두면 도움이 된다.

딸꾹질은 호흡근들과 횡경막이 갑자기 수축될 때 폐에 있던 공기가 나가면서 생기는 증상이다. 건강에는 무해하지만, 하루 이상 멈추지 않으면 병원을 방문해보는 것이 좋다. 

딸꾹질은 딸꾹질을 유발하는 미주신경과 횡격막 신경에 자극을 주면 금방 멈춘다. 가장 쉬운 방법은 차가운 물을 벌컥벌컥 마셔서 미주신경이 담당하는 식도를 자극하는 것이다. 비슷한 원리로 설탕 한 스푼을 입안에 넣고 꿀꺽 삼키는 것도 효과가 좋다.

이 밖에도 혀를 잡아당기거나 귀를 당기는 방법을 사용해볼 수 있다. 눈 주변에 미주신경이 많이 분포하기 때문에 눈을 손바닥으로 꾹 눌러주는 것도 좋다. 그래도 멈추지 않는다면 조금 과격한 방법으로 목젖을 건드려 구역질을 유발시키거나 무릎을 당겨 가슴을 압박하는 것도 딸꾹질을 멈추게 하는 좋은 방법이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