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들, 영양제 보다 먼저 ‘이것’ 챙겨야

헬스조선 편집팀



관절염은 노인질환이라고 여기는 사람이 많지만, 나이가 들었다고 모두 관절염을 앓지는 않는다. 관절염에 잘 걸리는 사람은 따로 있다. 생활습관이나 연령에 따라 관절염을 피하기 위한 방법은 무엇인지 알아봤다.

◇몸무게 많이 나가는 여성, 애주가 남성 1 순위

관절염은 여성에게 많은 질환이다. 2010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50세 이상 골관절염 발병률이 남성은 29%인데 반해 여성은 46%로 나타났다. 여성이 남성에 비해 무릎관절이 약하기 때문이다.

안양튼튼병원(일산·안양·안산·대전·제주 네트워크) 설의상 원장은 “여성은 무릎관절의 크기가 남성에 비해 작고 무릎관절 바로 위의 대퇴사두근의 양도 적기 때문에 몸무게나 충격이 무릎관절로 고스란히 쏠려 더 빨리 닳게 된다”며 “더불어 임신과 출산을 겪으면서 호르몬의 변화로 인대가 느슨해져 관절을 움직이는 각도나 속도가 현저히 저하 된다”고 말했다. 나이가 들면서 신진대사율이 떨어져 몸무게가 크게 느는 것도 관절염을 유발하는 이유가 된다.

남성은 무릎관절염보다는 고관절괴사를 더 조심해야 한다. 고관절에는 혈관의 분포가 적어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으면 쉽게 괴사가 발생할 수 있다. 평소에 음주가 잦은 경우에는 혈관에 콜레스테롤이 쌓여 대퇴골두로 가는 혈행 장애가 일어나 고관절 괴사가 발생할 확률이 높다. 고관절 괴사는 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이미 괴사가 꽤 진행되어 인공관절로 교체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젊어서 발목 부상당한 사람, 척추나 다리가 휜 청소년들

발목부상이나 척추질환도 관절염 발생위험을 높인다. 젊어서 발목인대가 늘어나거나(삠) 끊어지는 부상을 당하거나 인대를 완전히 치료하지 않는 경우가 그렇다. 한번 늘어난 인대는 잘 회복되지 않기 때문에 늘어난 인대가 발목 관절 사이에 끼어 연골을 손상시키기 때문에 발목관절염이 발생하게 된다. 더불어 한쪽 발목이 불편해 지면 무게가 반대쪽 무릎 관절로 쏠리면서 정상인보다 무릎관절염도 자주 발생할 수 있다.

비슷한 이유로 척추측만증이 있는 청소년들도 조기퇴행성 관절염에 주의해야 한다. 척추가 휘면 몸의 균형이 깨져 양 다리가 짝짝이가 되는 경우가 흔히 있는데, 이런 때 길이가 긴 다리 쪽이 체중을 많이 받아 관절염이 생길 확률이 높다. 다리가 O자로 휘었을 때는 일반인보다 허벅지 뼈와 무릎관절의 각도가 커지는데 이렇게 되면 같은 힘을 받아도 무릎관절에 더 큰 힘이 가해지고, 견디는 힘이 약해져 무릎부상의 위험도 높다.

◇영양제 챙기기보다 손상된 연골, 인대부터 돌보는 게 우선

관절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적정체중을 유지하기 위한 1시간 정도의 걷기 운동은
기본이다. 더불어 음주를 줄여 혈액순환을 원활이 해 뼈와 연골의 혈관으로 산소와 영양분이 잘 공급되도록 해야 한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예전에 다쳤던 인대나 연골을 깨끗이 치료하는 것이다. 인대에 흉터가 생기면 인대가 두꺼워져 관절에 끼일 뿐만 아니라 관절이 헐거워져 연골손상이 빠르게 일어난다. 더불어 찢어지거나 약해진 연골은 자연적으로 재생되지 않고 더 악화되기 때문에 조기 퇴행 관절염의 위험이 있다. 인대 파열이나 연골손상이 심할 때는 관절 내시경을 이용해 파열된 인대를 이어주거나 손상된 연골부분을 다듬어 더 이상의 손상을 방지하는 수술이 필요하다. 관절 내시경 수술은 환부를 렌즈가 달린 내시경을 넣고 보면서 수술을 하기 때문에 정확하고 절개구가 4~8㎜ 정도여서 수술 후에 회복이 빠른 장점이 있다.

한편, 관절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운동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관절이 아프다고 꿈쩍도 하지 않는 것은 오히려 근육과 인대를 퇴화시켜 관절을 약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운동도 잘 가려서 해야 한다. 관절염에 좋은 운동은 수영과 걷기가 추천된다. 만약 무릎 통증이 있다면 러닝머신, 등산은 조심해야 한다. 등산의 경우는 완만한 경로로 1시간 내외의 거리가 알맞다. 절대 피해야 할 운동으로는 계단 오르기가 있다. 무릎을 심하게 구부릴 때 손상된 관절면에 연골이 꾹 눌리면서 통증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