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식 오류사전

독신자는 빨리 죽는다?

도서출판 경당

헬스조선 편집팀

독신자에겐 비통한 얘기지만 많은 연구 자료들이 이(독신자는 빨리 죽는다)는 명백한 결과라고 말한다. 가슴에 손을 얹고 대답해보라. 충격적인 얘기인가? 우리 속에 갇힌 짐승보다 자유로운 수렵 구역에 사는 짐승이 세속적으로 더 축복받은 존재인데 말이다.

그러니 부디 엉터리 같은 핑계를 대지 마시길! 결혼한 사람들이 조금 더 살든 말든 그게 중요한 건 아니니까. 물론 보다 친절하게 부연 설명을 해주는 연구 결과도 있다.

심리학자들은 경제적으로 보다 나은 안전장치와 배우자로부터 끊임없이 요구받는 건전한 생활방식 등을 그 근거로 들이댄다. 밥벌이의 고민과 가정 내의 조련사가 아니라면 경박한 인생의 즐거움에 빠지고 싶어했을 당신이 아닌가.

그런 당신에게 판에 박힌 설교와 향락보다 큰 기쁨을 주는 정신적인 행복을 선사함으로써 역시 보다 큰 건강을 선사한다는 주장이다. 이 모든 것들이 그런 역할을 할 수도 있다.

그러나 정반대가 될 수도 있지 않을까? 결혼이 실제로 수명을 보너스로 얹어준단 말인가? 이 말이 사실이라면 이는 일생 동안 여러 번 결혼한 사람들이 진정 바라는 바일 것이다. 그렇다면 이혼은 어떤 결과를 가져오는가? 사회학자들에게 지옥의 문이 열리는 순간이다.

정확히 이 질문은 미국의 학자들에 의해 제기되었다. 그 해답을 찾기 위해서 그들은 이른바 터먼 라이프 사이클 연구의 시대로 소급해 올라갔다.

1920년대 초반 루이스 터먼은 캘리포니아에 있는 학교에서 1500명이 넘는 아동들을 선발했다. 그리고 이 아이들의 교사와 부모에게 당시 12세였던 아이들의 특징, 강점과 약점, 선호하는 일 등 포괄적이 설문조사에 답해주기를 요청했다.

타민의 연구팀은 선발된 아이들을 1990년대까지 계속 추적해나갔다. 이는 실제로 당시 선발된 아동들의 일생에 해당하는 기간이었다. 결혼과 이혼이 평균 수명에 미치는 영향을 밝혀내기 위해서 연구진은 이들을 네 그룹으로 분류했다.

A)결혼생활을 지속한 경우, B)이혼 뒤 재혼한 경우, C)이혼했거나 별거 중인 경우, D)독신인 경우, 이상 네 가지 경우였다. ‘결혼하면 장수한다’라는 이론이 옳다면 A,B 그룹이나 C그룹이 D그룹보다 오래 살아야 맞다.

결과는 황당했다. 즉 독신자의 평균 수명이 지속적인 결혼생활을 유지한 사람들의 평균 수명과 거의 유사하게 나온 것이다. 그리고 재혼한 사람들은 지속적인 결혼생활을 한 사람들보다 일찍 사망했다. 그들의 사망 위험은 40퍼센트 가량 더 높았다.

이혼했거나 별거한 사람들의 경우 그 위험도는 이보다 두 배 가량 높았다. 이혼했거나 별거한 사람들의 경우 그 위험도는 이보다 두 배 가량 높았다.

통계에 따르면 이혼은 평균 수명에 중대한 영향을 끼친다. 한마디로 말해 수명이 짧아지는 원인이 된다는 것이다. 대부분의 조사에서 독신자들은 이혼한 사람들과 똑같이 취급되기 때문에 최소한 통계상으로는 더 나쁜 결과가 나오는 것이다.

터먼 연구진은 또 다른 요인이 평균 수명에 작용하는지 아닌지를 조사했다. 그들의 조사에 따르면 결혼생활을 유지한 사람과 재혼한 사람 간에는 통계상 중요한 차이가 두 가지 나타났다. 한 배우자와 일생을 같이한 사람들은 그들의 유년기에 이미 성실하고 책임감 있는 사람이었다.
또한 이혼한 사람들은 어릴 때 부모의 이혼을 경험한 경우가 많았다. 이 두 가지 요소가 결혼생활의 유지나 사망률 둘 다에 영향을 끼친다고 한다. 따라서 성실하고 책임감 있는 독신자는 장수에 대한 희망을 가져도 좋다는 얘기가 된다.

이혼이 실제로 수명을 단축시키는지, 성실성이 수명을 연장시키는지 또는 그 뒤에 공통적인 원인이 숨겨져 있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아마도 이는 사람들이 보다 많은 인간관계를 갖게 될 때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을 의미할지도 모른다. 새로운 배우자 외에도 흡연이나 오토바이, 장거리 여행 등 보다 많은 위험을 감행하는 사람들은 흔히 사망률이 높은 생활 패턴을 갖고 있다.

다른 시각으로 보자면 그들은 늘 새로운 우물에 몸을 던질 과감성을 가지고 있는 셈이다. 오래 사는 문제에만 집착해서 방 밖을 벗어나지 않는다면 이야말로 수명을 단축시키는 일이 아닐까?

<자료제공=’건강상식 오류사전’ 경당>

/헬스조선 편집팀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당연하게 여기던 건강상식을 점검하는 새로운 접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