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경외과 전문의 강남베드로병원 윤강준 대표원장

'목 디스크'라는 단어를 검색하기만 해도 목디스크 치료에 대한 엄청난 양의 정보들이 쏟아져 나온다. 목 디스크를 치료하는데 도움이 된다는 수많은 영상 콘텐츠들도 이중 하나다. 이러한 운동법들은 정말로 목 디스크 치료에 도움이 될까?

목 디스크는 틀어진 자세를 오랫동안 취하거나, 목에 갑자기 무리한 힘이 가해지면 뼈 사이의 디스크가 밖으로 튀어나오면서 생기는 질환이다. 가장 큰 원인은 생활습관이다. 업무시간에 모니터를 보거나, 출퇴근 시간 스마트폰을 들여다볼 때 우리는 목을 앞으로 길게 빼게 된다. 고개가 1cm 앞으로 빠질 때마다 목뼈에는 2~3kg의 하중이 더 실리게 된다. 이미 볼링공 무게에 맞먹는 머리를 지탱하고 있는 목에 5kg 이상의 하중이 더 걸리면서 디스크가 돌출되는 것이다. 이렇게 돌출된 디스크는 척수나 신경근을 자극하면서 통증을 일으킨다.

이러한 상황에서 목 운동을 하는 것을 한 마디로 비유하자면 '이미 망가진 톱니를 더욱 망가뜨리는 격'이라고 할 수 있다. 운동하는 순간에는 약간 시원하다고 느껴질 수 있지만 결국엔 디스크의 마모를 가속화시키는 상황을 만들게 된다. 따라서 목 디스크 환자의 목운동은 철저한 진단과 운동치료 전문가의 코칭 하에 시행되어야 한다. 또한 목 디스크 환자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이 허리 운동이다. 목에 문제가 생겼는데 왜 허리 운동을 하라는 것인지 의아할 것이다. 허리운동을 통해, 직립 근을 단단하게 해야 자연스럽게 목뼈의 건강도 좋아지게 된다. 직립 근은 목에서부터 시작되어 골반으로 이어진다. 이에 따라 허리의 직립 근을 강화하면 이와 연결된 목의 직립 근이 함께 강화되는 것이다.

직립 근 강화는 하루아침에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다. 장시간 꾸준한 운동을 통해 점진적으로 이뤄진다. 그러나 환자들은 이러한 긴 과정을 견디지 못하고 섣불리 목운동부터 시작한다. 그 결과 경추 건강을 더욱 악화시키는 상황을 만든다.


▲ 목디스크 환자 인공디스크치환술 전후

90% 이상의 목 디스크 환자들은 전문가의 지도하에 이루어지는 운동치료와 이 밖의 약물요법, 주사치료 등 비수술적 치료로 증상이 호전된다. 그러나 디스크가 마모된 정도가 심하고, 신경이 50% 이상 눌린 경우에는 인공디스크치환술을 시행해 볼 수 있다.

인공디스크치환술은 손상이 심한 디스크를 완전히 제거한 후 새로운 인공디스크를 삽입하는 수술이다. 인공디스크는 통증의 즉각적인 완화는 물론이고 기존의 디스크처럼 자연스러운 움직임을 가능하게 한다. 인공디스크치환술은 20년 이상 시행되어온 수술이며, 그 안정성이 이미 검증되었다. 특히 최근 개발된 3세대 인공디스크는 디스크의 쿠션 역할을 구현하여, 목을 자유자재로 움직일 수 있도록 해준다. 일상생활은 물론, 레저와 스포츠 활동도 자유롭게 즐길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또한 특수소재로 개발되어 80년 이상 사용이 가능해, 교체를 위한 재수술도 필요 없다.

목 운동으로 인해 목 디스크가 더 악화된다는 아이러니. 그만큼 치료를 목적으로 한 운동은 더욱 정밀한 진단과 세심한 지도하에 시행되어야 한다. 무엇보다도 하루아침에 효과를 보겠다는 성급한 마음보다는 꾸준하고 점진적인 노력으로 이루어져야 진짜 치료 효과를 낼 수 있다.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나도 허리디스크 환자였다

[강남베드로병원]
윤강준 대표원장

- 강남베드로병원 대표원장(신경외과 전문의)
- 미국 예일대학교 신경외과 교환교수
-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외래교수
- 미국 윌체 척추연구소 연수
- 세계 인공디스크학회 종신회원
- 근로복지공단 산업재해 보험 자문의사
- 대한장애인아이스하키협회 회장
- 대한오존의학협회 부회장

- 속초고등학교 졸업
- 부산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박사학위 취득

허리와 다리의 극심한 통증을 몸소 겪었던 신경외과 전문의가 직접 들려주는 척추 건강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