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들어 부쩍 시야가 흐려질 때가 있거나, 가까운 것이 잘 보이지 않아 눈을 찡그려야 하는가? 그렇다면 노안이찾아 온 것일 터. 노안은 나이가 들면서 자연스럽게 찾아오는 현상으로, 40대 초중반부터 그 증상을 체감하는 경우가 많다. 보려는 대상이 멀어질수록 눈이 잘 보이기 때문에 휴대폰이나 책을 멀찍이 두고 사용하는 어르신들을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젊을 때 시력교정술을 이미 받았더라도, 노안이 오면 자연히 수정체가 유연성을 상실하여 시력장애가 찾아온다.

노안이 찾아오더라도, 40~50대는 아직 사회생활이 활발한 시기이므로 본인의 도수에 맞는 교정기구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안경을 사용하지 않고 감퇴한 눈의 조절 근육을 계속 사용한다면, 눈의 통증은 물론 미간 주름이나 두통까지 유발될 수 있기 때문이다. 더하여 노안은 계속해서 진행되며 눈의 도수가 수시로 변하기에, 안경을 자주 바꿔주는 것이 좋다. 하지만 안경을 착용하는 것이 힘들다면 노안 수술을 고려해 볼 수 있다. 그렇다면 노안이 찾아왔을 때 노안 수술을 하는 게 무조건 이로울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필자는 모든 사람들에게 노안수술을 적극적으로 추천하는 편은 아니다. 우선 노안 수술 중에는 모노비젼이라는 수술이 가장 보편적인데, 이는 양안 시력을 다르게 교정하는 수술법을 말한다. 우리 눈도 주로 사용하는 눈이 있는데, 주로 사용하는 눈은 주시안, 반대편 눈은 비주시안이라고 한다. 주시안은 원거리, 비주시안은 근거리를 볼 때 많이 쓰게 되므로 그에 맞춰 양쪽 시력을 다르게 교정하는 것이다. 이 수술을 하기 위해서는 장용 테스트라는 검사를 거쳐야 한다. 수술 후 양안 시력에 차이가 생기는 것을 미리 경험해 보는 검사인데, 이때 지나치게 불편함을 느낀다면 모노비젼을 원한다고 해도 받을 수 없게 된다.

또한 앞서 언급했듯, 노안은 계속적으로 진행되는 현상이다. 시력교정술을 이미 받은 적 있는 사람도 노안으로 인해 자연히 시력이 떨어지게 된다고 설명했는데, 모노비젼도 동일하다. 수술 후에도 지속적으로 시력이 떨어지면 3~5년정도 교정된 시력으로 생활하다가 똑 같은 불편함을 느끼게 될 수 있다. 이처럼 수술 효과를 10년 이상 보기에는 힘든 수술이다. 따라서 노안이 왔을 때는 안경을 맞춰 생활하다가, 조금 더 시간이 지나 백내장이 찾아올 때가 되면, 백내장 수술을 시행하면서 본인의 생활습관에 맞는 렌즈를 선택해 시력교정술 효과를 함께 볼 수 있길 권한다.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이인식의 <당신의 눈, 안(眼)녕하십니까?>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이인식 대표원장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안과전문의
연세대학교 의학박사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안과 외래 교수
미국 백내장굴절수술학회 정회원
실로암 안과병원 과장 역임
카이스트파팔라도 메디컬센터 겸직교수

노안, 백내장, 시력교정술부터 전신상태까지! 의학과 인문학, 생생한 병원 이야기와 트렌드를 결합시킨 재미있는 눈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