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흡연한 40~60대, 폐암 외 주의해야 할 '이 병'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2017/05/30 14:47

▲ 장기간 담배를 피운 40세 이상 흡연자는 만성폐쇄성폐질환에 걸릴 위험이 커 주의해야 한다/사진=헬스조선 DB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가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만성폐쇄성폐질환은 기도와 폐 조직이 손상돼 숨이 차는 질환으로, 국내 70세 이상 노인의 사망 원인 4위를 차지하고 있다.

만성폐쇄성폐질환의 가장 큰 원인은 흡연인데, 연령대가 높을수록 영향을 더 많이 받는다. 오랫동안 흡연한 40세 이상, 특히 60대 이상 노인에서 주로 발병한다. 호흡기 건강과도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5월 31일 ‘세계 금연의 날’을 맞아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 간 만성폐쇄성폐질환으로 병원을 찾은 진료 인원은 봄(3~4월)에 가장 많았다. 봄에는 날씨가 건조하고 일교차가 커 몸의 면역력 떨어지지만 야외활동은 늘어나는데, 미세먼지·황사 등 대기 오염이 심해 호흡기 증상이 쉽게 악화하기 때문이다. 이 밖에도 간접흡연, 작업 환경에서 생기는 분진이나 화학물질, 대기 오염, 유전적 요인 등이 만성폐쇄성폐질환의 위험인자다.

주요 증상은 기침, 가래, 만성적인 호흡곤란 등이다. 초기에는 가벼운 기침과 함께 쌕쌕거리는 숨소리가 나타나 감기나 천식으로 착각하기 쉬운데, 질환이 진행되면 흉부 압박감이 느껴지며 숨 쉬는 게 어려워지고 심한 경우 사망으로까지 이어진다. 특별한 이유 없이 몸무게가 줄고, 식욕이 떨어지고, 피로감이 심해지는 것도 증상이다.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의 치료는 증상을 완화하고 질환의 악화를 막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일반적으로 약물치료를 하는데, 흡입하는 방식의 기관지 확장제를 쓴다. 단순히 먹는 약이 아닌 흡입약제이므로 의사와 상담해 정확한 사용 방법을 숙지해야 한다. 임의로 약 사용을 중단하는 것은 금물이다. 만성폐쇄성폐질환은 호흡기 건강이 크게 약화된 상태로 오래 진행되는 만성적인 질환이고, 재발도 잦다. 치료 도중 증상이 일시적으로 사라졌다고 해서 약을 끊으면 위험하다.

약물치료와 동시에 폐 건강을 지키는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흡연자는 반드시 금연하고, 담배를 피우지 않는 사람은 간접흡연을 피해야 한다. 호흡기 감염은 질환의 급성악화를 유발하므로 손 씻기 등의 개인위생을 철저히 지키고, 독감 및 폐렴구균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