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카드뉴스] 입 냄새 심하다면 ‘이 성분’ 치약 쓰세요! 내게 맞는 치약 고르는 법

헬스조선 카드뉴스팀

이미지

사진=헬스조선DB



이미지

사진=헬스조선DB



이미지

사진=헬스조선DB



이미지

사진=헬스조선DB​ ​



이미지

사진=헬스조선DB​ ​
입 냄새 심하다면 ‘이 성분’ 치약 쓰세요
내게 맞는 치약 고르는 법​

#1 입 냄새가 심할 때
입 냄새 원인 물질의 약 85%는 구강 내에서 만들어집니다.
대표적인 물질인 황화합물은 입 속 세균이
음식물, 침, 혈액, 구강점막세포 등에 함유된
단백질과 아미노산을 분해하면서 발생하는데요.
구취가 심한 사람은 아연과 마그네슘 성분이 들어 있는 치약을 사용하면 좋습니다.
아연과 마그네슘은 황화합물의 전구체인 황을 산화시켜 구취를 억제하는 데 도움을 줍니다.​

#2 이가 시릴 때
이가 자주 시리다면 질산칼륨, 염화칼륨, 인산칼륨, 염화스트론튬
등이 포함된 치약을 쓰는 게 좋습니다.
이 성분들은 미세한 입자가 상아세관을 막아 시린 증상을 완화할 수 있습니다.
반면 연마제와 과산화수소가 든 치약은
치아에 물리적인 자극을 주기 때문에 이 시림을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연마제가 없는 치약을 쓰거나 이산화규소 성분을 택하는 게 좋습니다.​


#3 충치∙치태∙치석이 잘 생길 때
충치가 잘 생긴다면 불소가 1000PPM 이상 함유된 치약을 쓰는 게 좋습니다.
불소는 법랑질에 결합해 이가 산에 손상되는 것을 방지해주고,
자체적으로 균을 억제하는 효과도 있습니다.
치태(플라크) 제거에는 비교적 강한 연마제인 침강탄산칼슘과 탄산칼슘이 효과적이며
치석 예방에는 피로인산나트륨 성분이 도움이 됩니다.

#4 잇몸에서 피 날 때
잇몸이 약해 양치할 때마다 피가 난다면
항염제류가 들어 있는 치약을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항염제류에 해당하는 염화나트륨, 초산토코페롤, 염산피리독신, 알란토인, 트라넥사민산
등의 성분들은 잇몸의 혈류를 원활하게 해 잇몸 질환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또한, ‘징코빌로바’ 성분은 잇몸 질환을 유발하는 ‘진지발리스균’ 제거에 효과적이며
구강 점막을 보호하고, 치주염을 완화하는 데 도움을 줍니다.​​

기획 ㅣ 헬스조선 카드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