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일반

날씨 추워지니 턱이 아프다… 몰랐던 원인

전종보 기자

이미지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30대 직장인 A씨는 평소 입을 벌릴 때마다 턱에서 ‘딱’ 소리가 났다. 최근 날씨가 추워진 뒤로는 증상이 더 심해졌다. 밥을 먹거나 하품을 하는 등 입을 열기만 하면 ‘달그락’ 소리가 났다. 뒤늦게 치과를 찾은 A씨는 ‘턱관절장애’ 진단을 받았다.

턱관절장애는 턱관절을 구성하고 있는 뼈·근육이나 디스크에 문제가 생긴 것으로, 대표적인 종류로는 관절원판(디스크)장애, 관절염, 근육장애 등이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국내 턱관절장애 환자는 2015부터 2019년 사이 17% 증가했다. 다른 근골격계질환과 달리 20·30대에서 가장 많이 확인되고 나이가 들수록 유병률이 감소하는데, 이는 젊을수록 저작근 근력이 높아 관절이 하중을 많이 받기 때문이다.

턱관절장애는 추운 날씨에 발생 빈도가 높아지기도 한다. 서울대치과병원 구강내과 정진우 교수는 “날씨가 추워져 혈관이 수축하고, 근육 긴장도가 증가하면 통증이 심해질 수 있다”며 “추운 계절일수록 생활 습관 개선을 통해 턱관절장애를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턱관절장애는 이를 갈거나 악무는 습관, 잘못된 자세, 근육 긴장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한다. 안면부 외상을 입거나 치아가 안 좋아 한 쪽으로만 음식물을 씹는 경우에도 일시적으로 아래턱 전체가 한쪽으로 치우쳐져 디스크·관절 장애가 생길 수 있다.

증상은 종류별로 다르다. 가장 흔한 턱관절장애인 관절원판(디스크)장애 초기에는 입을 벌릴 때 소리가 나며, 악화되면 입을 벌리거나 음식을 씹을 때마다 통증이 나타난다. 심하면 입을 크게 벌리지 못한다. 급성으로 발생하는 경우도 있지만, 대개 오랜 기간에 걸쳐 서서히 진행되는 만성적인 양상을 보인다. 정진우 교수는 “전체 인구 3명 중 한 명 정도가 입을 벌리거나 다물 때, 턱을 전후좌우로 움직일 때, 음식을 씹을 때 턱관절에서 소리가 나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다만 입을 크게 벌리거나 다물지 못하고 두경부 통증이 있어 치료받아야 하는 턱관절장애 환자는 전체 인구의 5~7%다”고 말했다.


골관절염일 경우엔 턱관절 뼈가 마모·손상되고 뼈 표면에 염증이 생겨 관절뼈 모양이 변형될 수 있다. 심하면 부정교합(개방교합)이나 얼굴 모양 비대칭이 확인되기도 한다. 근육장애는 턱관절장애에서 흔하게 나타나는 근육통으로, 입을 벌릴 때 턱 전체에 뻐근한 통증이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만성으로 지속되면 두통이 동반되며, 근막통증이 저작근육에서 발생할 경우 입을 잘 벌리지 못할 수도 있다.

턱관절장애가 의심되면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입이 잘 벌어지지 않거나 입을 벌릴 때마다 통증이 느껴진다면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특히 ▲갑자기 안면비대칭이 발생한 경우 ▲치아 교합이 달라지는 경우 ▲앞니 간 거리가 벌어지는 개방교합이 확인되는 경우엔 턱관절염일 수 있으므로 전문의 검사를 받아야 한다.

치료는 구강 내 장치치료, 물리치료, 약물치료, 주사치료, 외과적 치료로 나뉜다. 구강 내 장치치료는 턱관절의 근육과 하중을 줄이고 턱관절에 무리를 주지 않으며, 최적의 교합을 만드는 치료방법이다. 치료기간 동안 주기적으로 치과에 방문해 장치를 조정해야 한다. 관절 염증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물리치료와 약물치료를 시행할 수 있으며, 보톡스, 관절주사와 같은 주사요법을 고려하기도 한다.

턱관절장애를 예방하려면 불필요하게 턱을 비틀거나 턱에 힘을 가하지 말아야 한다. 턱을 괴거나 엎드려 자는 습관, 한쪽으로만 음식을 씹는 습관 등은 턱관절에 무리를 줄 수 있다. 질기고 딱딱한 음식 또한 피하는 것이 좋다. 평소 윗니, 아랫니가 맞물려 있다면 반복해서 얼굴에 힘을 빼도록 한다. 정진우 교수는 “턱관절장애는 예방하거나 더 진행되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턱관절장애를 치료하면 두통을 포함한 목, 어깨 통증 등도 개선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