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조용히 자던 아이가 울고불고 소리 지르며 깬다… ‘OO증’일 수도

전종보 기자

이미지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조용히 잘 자던 아이가 갑자기 무서운 꿈이라도 꾼 듯 울면서 소리를 지르고 잠에서 깰 때가 많다면 ‘야경증’을 의심할 필요가 있다. 대부분 성장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개선되지만, 증상이 심하거나 지속돼 아이와 주변 가족이 피로, 정신적 고통을 느낀다면 상담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야경증은 수면 중 갑작스럽게 공포나 불안감을 느껴 잠에서 깨는 증상을 뜻한다. 보통 잠든 뒤 얼마 지나지 않아 증상이 나타나며, 깊게 잠든 상태에서 발생하기도 한다. 5~7세 남자 아이에게 많이 확인된다.

야경증이 생기는 이유는 다양하다. 심한 스트레스, 수면부족이 원인일 수 있고, 감정적 긴장, 불안·공포 경험, 낮 시간 과도한 활동 등도 영향을 준다. 뇌의 수면 기능이 완전히 발달하지 않은 상태에서 이 같은 문제가 더해질 경우 야경증이 발생할 위험이 높아진다.


야경증이 있는 아이들은 갑자기 잠에서 깨 눈을 뜨고 소리를 지른다. 증상이 심한 경우 쉽게 진정하지 못하고 오랫동안 비명을 지르며 몸부림치기도 한다. 부모 입장에서는 아이가 잠에서 깬 것처럼 보이지만 아이는 여전히 잠을 자고 있다고 생각한다.

자녀가 야경증 증상을 보일 땐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중요하다. 울며 몸부림친다면 다치지 않도록 안아주고, 진정된 후에는 아이가 놀라지 않게 성장기에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설명해준다. 잠자리를 깨끗하고 편안하게 만들어주는 것도 증상 개선에 도움이 된다. 잠에서 깬 아이에게 짜증을 낼 수도 있는데, 이는 불안감·공포감을 높이고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야경증은 치료 받지 않아도 대부분 시간이 지나면 완화된다. 정신건강의학과에서도 안정제와 같은 약물치료를 추천하지 않는다. 보통 사춘기 전에 증상이 사라지지만, 장기간 증상이 이어진다면 전문의 상담을 받아보도록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