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

우리나라 뇌졸중 연구, 세계 2위 수준

오상훈 기자

이미지

Journal of Stroke./사진=대한뇌졸중학회 제공
대한뇌졸중학회의 공식 학술지인 ‘Journal of Stroke(JoS)’의 지난해 피인용지수(Impact factor, IF)가 8.2로 발표됐다. 미국 뇌졸중학회 학술지인 Stroke(IF 8.3)에 0.1점 뒤지며 세계 뇌졸중 분야 학술지중 2번째로 권위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대한뇌졸중학회의 영문 학술지 JoS는 2013년부터 발간됐다. 뇌졸중 분야에 대한 기본 개념부터 최신 지식, 연구동향 등 뇌졸중 치료와 예방과 관련된 주요 지식을 발표하고 공유하며 뇌졸중 발전을 견인해온 대표적인 의학 저널이다.

연간 국내 연구자뿐 아니라 미국, 독일, 중국, 캐나다 등 세계 뇌졸중 주요 전문가들이 투고한 논문도 600여 편에 달한다. JoS는 국내외에서 투고된 논문에 대해 공정하고 꼼꼼한 심사과정을 거쳐 연간 50여편의 양질의 뇌졸중 관련 논문을 발간하고 있다.

대한뇌졸중학회 김종성 편집위원장(울산의대 신경과)은 “소중하고 훌륭한 연구결과를 공유하고자 JoS에 논문을 투고하여 주신 전세계 뇌졸중 연구자들 덕분에 세계적으로 도약하고 성장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뇌졸중 관련한 연구활동을 더욱 활발하게 진행하고 양질의 논문을 발간하여 세계적인 국제학술지로서의 위상을 유지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