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둘째 발가락만 계속 굳은살 생긴다면… ‘이것’ 때문일 수도

전종보 기자

이미지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두꺼워진 피부에 과도하게 각질층이 생기면 굳은살이 형성된다. 특히 체중이 많이 실리는 발끝, 발바닥 등에는 굳은살이 잘 생긴다.

발에 굳은살이 발생하는 원인은 여러 가지다. 발모양, 보행 습관, 과도한 운동, 직업 특성 등이 원인이 될 수 있으며, 하이힐을 자주 신거나 신발을 작게 신는 습관에 의해 굳은살이 생기기도 한다.

별다른 이유 없이 발의 특정 부위에만 굳은살이 계속 생긴다면 족부질환 때문일 수도 있다. ‘무지외반증’이 대표적이다. 무지외반증은 엄지발가락이 새끼발가락 쪽으로 변형되는 질환으로, 무지외반증이 있으면 걸을 때 지면에 닿는 발바닥 면적이 비정상적으로 넓어져 발 안쪽에 체중이 과도하게 실린다. 이로 인해 무의식적으로 둘째발가락에 힘을 주고 걷게 되며, 둘째발가락 밑에만 반복적으로 굳은살이 생긴다.

새끼발가락이나 새끼발가락 주변에 자주 굳은살이 생긴다면 ‘소건막류’를 의심할 필요가 있다. 소건막류는 무지외반증과 달리 새끼발가락 뿌리 쪽이 돌출된 상태로, 튀어나온 부위와 신발이 계속해서 마찰하면서 굳은살이 생긴다. 심하면 점액낭염, 피부궤양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이외에도 발 앞·뒤꿈치에 모두 굳은살이 생겼다면 발 아치 문제인 요족 때문일 수 있다. 발의 아치가 높은 요족일 경우 걸을 때 발바닥 전체가 아닌 발 앞·뒤꿈치에 체중이 실려 앞·뒤꿈치에 통증과 함께 굳은살이 생긴다.

족부질환으로 인해 굳은살이 자주 발생할 경우 검사·치료하는 게 우선이다. 원인 질환을 치료하지 않고 굳은살만 제거하면 언제든 굳은살과 통증이 재발할 수 있다. 세 질환 모두 보행 균형과 관련돼, 방치하면 발목과 무릎, 고관절, 척추에도 영향을 줄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