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굳은살 vs 티눈 vs 사마귀, 차이점은?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굳은살, 티눈, 사마귀의 증상은 각각 다르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발에는 특정 부분에 지속적인 압력이 가해지면서 굳은살이 생기기 쉽다. 그런데 단순히 굳은살이 아닌 티눈이나 사마귀일 수도 있어 구별하고 치료하는 게 좋다. 치료하지 않으면 걷는 자세에 문제가 생기면서 체형이 비뚤어질 위험이 있다. 

굳은살
굳은살은 피부에 지속적인 압력이 가해지면서, 피부가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가장 바깥에 있는 각질층을 계속 증식하면서 생긴다. 각질층이 증식하면 피부가 단단하고 두꺼워진다.​ ​굳은살은 대부분 발을 완전히 건조시킨 후, 표면이 거칠거칠한 각질 제거기로 문지르면 제거된다. ​

티눈
압력이 넓은 부위에 가해지면 굳은살에 머물지만, 압력이 좁은 부위에 집중되면 굳은살 속에 원뿔 모양으로 단단해지는 핵이 생기면서 티눈이 된다. 티눈은 걸을 때 발바닥이 못에 찔린 듯한 통증을 유발한다. 티눈 핵의 모서리 부분이 피부 속에 깊이 박히면서 통증을 유발한다. 티눈은 핵을 없애는 게 중요하다. 안그러면 핵 주변이 다시 단단해지면서 재발한다. 대부분 티눈을 굳힌 뒤 뽑아내는 밴드나 연고로 제거가 가능하다. 효과가 없으면 액화질소로 피부를 얼려 티눈의 핵이 떨어져 나오게 하는 냉동치료를 해야 한다.​

사마귀
겉에서는 티눈이나 굳은살처럼 보이지만, 수가 점점 늘어난다면 사마귀다. 사마귀는 인유두종바이러스(HPV)에 감염돼 생긴다. 눌렀을 때 통증이 있으며, 돌출된 피부 안에 혈관이 그대로 있어 겉에서 봤을 때 혈관이 검은 점처럼 보일때가 있다. 손으로 뜯으면 피가 난다. 사마귀는 감염이 쉽기 때문에 치료용 연고나 밴드를 쓰기보다 처음부터 병원 치료를 받는 게 좋다. 역시 냉동치료로 피부를 얼려 바이러스에 영양분을 공급하는 혈관을 파괴하면 된다. ​

이미지

굳은살·티눈·사마귀의 원인과 단면도​/사진=조선일보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