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흡연할 때 입속 미세먼지 수치는…

오상훈 기자

이미지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미세먼지는 호흡기에 미치는 영향력이 흡연과 비슷하다고 알려져 있다. 그렇다면 담배 연기의 미세먼지 농도는 어떻게 될까?

미세먼지는 대기 중에 떠다니며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작은 먼지를 뜻한다. 탄소 성분, 이온 성분, 중금속 등으로 이뤄져 있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는 미세먼지를 1급 발암물질로 분류한다. 폐와 기도에 달라붙어 세포 단위에서 DNA를 손상시켜 암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미세먼지가 많은 환경에 노출되는 사람은 심방세동이나 당뇨병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들이 있다.

미세먼지는 직경에 따라 PM10과 PM2.5 등으로 구분하는데 PM10은 직경이 10㎛(1㎛은 100만분의 1m), PM2.5는 2.5㎛보다 작은 먼지를 뜻한다. 작으면 작을수록 호흡기에 미치는 악영향이 크기 때문에 요즘에는 PM2.5의 초미세먼지 수치를 주로 다룬다. 미세먼지 농도는 ㎍(1㎍는 100만분의 1g)으로 표현되는데 100㎍/m³는 가로, 세로, 높이 1m인 사면체 공간에 무게 100㎍만큼의 미세먼지가 있다는 뜻이다.

흡연할 때 마시는 담배 연기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어떻게 될까? 제품별로 차이는 있지만 질병관리청 실험 결과 ▲액상형 전자담배는 한 개비당 17만2845㎍ ▲일반 연초인 궐련은 1만4415㎍ ▲궐련형 전자담배는 3100㎍의 초미세먼지를 만들어낸다. 학계에선 통상 담배 한 개비를 피울 때 초미세먼지(PM2.5) 1만2000㎍를 흡입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렇게 따지면 하루에 담배 5개비만 피워도 6만㎍ 가량의 초미세먼지를 흡입할 수 있다. 한국 성인 남녀가 하루 평균 들이마시는 호흡량은 각각 15.7m³와 12.8m³이다. 이들이 한 달 내내 100㎍에 이르는 초미세먼지 환경에 노출된다고 가정해도 남자는 4만7100㎍, 여자는 3만8400㎍을 흡입하게 된다. 담배 5개비로 흡입하는 양보다 적다.

문제는 담배가 만들어내는 미세먼지가 확산된다는 것이다. 위에서 소개한 질병관리청 연구팀의 실험 결과 담배로 인한 미세먼지 및 초미세먼지 수치는 흡연자로부터 2m 이상 떨어지면 상당 수준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데 흡연 시 발생한 미세먼지는 흡연자의 폐 속에 남아 있다가 다시 밖으로 배출되기도 한다. 실제 서울대 보건대학원 이기영 교수 연구팀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흡연 5분 뒤 흡연자의 날숨에서 나오는 초미세먼지 농도는 781㎍에 달해 공기 중 미세먼지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흡연 직후의 흡연자와 가까이에서 대화하는 것만으로 간접흡연 피해를 입을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