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의학

뭐? 오럴 섹스도 콘돔을 쓰라고?

민권식 부산백병원 비뇨의학과 교수

민권식의 성의학 바이블

이미지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Oh, not tonight Josephine, I'm too tired.”

나폴레옹이 전쟁터에서 쪽잠 자는 중에 부관이 치즈를 들고 옆을 스쳐 지날 때 한 잠꼬대라는 근거 없는 우스갯소리다. 나폴레옹도 부인에게 커닐링거스를 했다는 뉘앙스다. 오래전부터 있었던 행위지만 그래도 최근 20년간에 구강성교가 급격히 증가하게 된 것은 아무래도 포르노의 만연 때문이다.

가끔 환자에게 질문을 받는다. 난 항상 콘돔을 착용하고 성관계를 가지는데 왜 내가 성병에 걸리느냐고. 혹시 구강성교 안 하시나? 그때도 콘돔을 쓰시나? 환자들의 강변은 유사하다. 상대가 외성기에 아무런 증상이 없다 해서 했다는 것. 한편으로 이해도 된다. 자만추(자보고 만남 추구)라는데 진단서 주고받으며 할 일도 아닌데다, 우리조차도 검사 없이 증상 유무로 감염 여부를 알 수 없으니 말이다. 클라미디아는 요도나 질에 감염되어도 남성의 50%, 여성의 75%, 사람유듀종바이러스(HPV)는 90% 이상에서 증상이 없기 때문에 감염 여부를 모르고 옮기게 된다. 그래서 외국에서도 가장 흔한 성병으로 자리 잡고 있다.

콘돔을 안 쓰는 삽입성교보다 구강성교가 더 안전하다. 그러나 구강성교는 콘돔처럼 장벽을 만들 수 없어서 원천적으로 성병의 전파 차단이 어려워 감염 위험이 상당히 크다. 구강성교가 성병 감염의 위험인자라고 교과서에 명시되는 이유다. 그나마 클라미디아는 세균이라서 항생제로 제거가 가능하다. HPV는 한번 감염이 되면 스스로 소멸하기 전까지 제거할 방법이 없다. 또 HPV는 여성의 자궁경부에서 세포를 채취하여 진단이라도 할 수 있지만, 남성은 병변이 없으면 감염 여부를 진단할 방법도 없다. 그러면서 고위험 HPV(특히 16, 18형)는 감염된 부위에서 수년간 세포를 변화시켜 자궁경부암, 음경암, 두경부암을 유발한다.

최근 10년 사이 국내 두경부암이 급격히 증가하였는데 남녀 구강암, 인두암의 80%에서 HPV 감염이 원인이라고 한다. 암이 발생한 시기를 고려하면 이미 20년 전부터 감염이 된 결과이다. 2006~2011년 국내 여성 6만775명 실태조사에서 전체로는 34.2%, 특히 18∼29세는 49.9%에서 HPV 감염이 확인되었다. 특히 35세 미만은 HPV 감염의 82%가 고위험 유형이었다.

성파트너가 많으면 감염확률이 훨씬 증가하는데, 2010년, 성경험이 있는 국내 전국대학생 모집단에서 성 파트너가 평균 4.8명이었다는 연구를 보면 20~30대 성병 만연은 정해진 순서다. 그 결과, 2015~2019년 자궁경부암 발생이 놀랍게도 10대 97명, 20대 1만 2672명으로 각각 133%, 72%가 증가했고 최근의 두경부암도 35% 증가했다.

성적 접촉이란 외성기의 직접적인 접촉으로 여겨왔다. 그러나 성병의 관점에서 보면 성적 접촉이란 구강성교, 항문성교는 당연하고, 키스, 상대의 피부, 특히 점막과 접촉되는 행위, 모두를 의미한다. 그러므로 HPV로부터 보호하는 방법은 상대의 분비물, 피부와 접촉을 막기 위해 항상 콘돔을 사용하고, 구강성교 시 비닐랩으로 장벽을 만들거나 클로로헥시딘 가글을 권하는 문헌도 있지만, 구강성교는 안 하기를 권한다. 10대는 자궁경부의 불완전 발육으로 감염률이 증가하므로 가능한 첫 성교를 늦게(20대 중반 이후) 가지는 것이 좋고 무증상 감염을 피하기 위해 성파트너의 수를 최소한으로 줄여야 한다. 피임약을 복용하는 여성은 콘돔을 잘 안 쓰려는 의도가 있는데, 반드시 콘돔을 사용해야 한다.

사실 현대의 개방적 성행동에서 HPV와 접촉하지 않을 수는 없다. 이런 환경에서 할 수 있는 방법은 성적 접촉 전에 HPV 백신을 맞아 미리 중화 항체를 만들어 두는 방법이 최선이다. 남녀 모두 성관계 전(9세)에 접종하기를 권한다. 이미 감염이 된 HPV 유형은 백신을 맞더라도 제거되지 않기 때문이다. 그래도 늦게라도 맞으면 감염되지 않은 나머지 유형의 HPV는 예방할 수 있다. 그럼 HPV 백신만 맞으면 구강성교에서 자유로울까? 성병은 HPV만 있는 것이 아니므로 구강성교는 여전히 성병을 전파하는 중요한 원인으로 자리 잡고 있음을 잊어서는 안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