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여성 구강암 환자 늘어나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음주 · 흡연 시작연력 어려졌기 때문

이미지

강동경희대병원 제공
여성 구강암 환자가 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강동경희대병원이 2008~2010년 3년 동안 이 병원에서 진료 받은 구강암<사진> 환자의 남녀 비율을 조사한 결과, 남성 1.55명 당 여성 1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00~2002년 3년간 한국중앙암등록본부에 등록된 구강암 남녀 발생 비율(2.61대 1)과 비교할 때 여성 비중이 훨씬 높아진 것이다.

권기환 강동경희대병원 이비인후과 교수는 "50년 전에는 전체 구강암 환자 중 여성이 10% 정도에 불과했지만 최근에는 40% 정도를 차지한다"며 "구강암의 주요 발병 원인인 음주와 흡연을 하는 여성이 많아졌으며, 술과 담배를 처음 배우는 연령도 어려졌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편,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16·18형 인유두종바이러스(HPV)가 여성의 구강에 반복 감염돼 구강암 발생률이 늘고 있다는 연구 결과도 나오고 있다. 2008년 프랑스 국제암연구소(IARC)가 구강암 환자 1670명을 분석한 결과, 구강 점막에서 16형 인유두종바이러스가 발견된 환자는 바이러스가 발견되지 않은 환자보다 평소 구강 성교를 3배 정도 자주 한 것으로 나타났다. 권기환 교수는 "음주와 흡연을 하지 않는데 구강암에 걸린 사람은 남녀 모두 구강 성교를 경험한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인유두종바이러스는 남성과 여성의 성기에 모두 서식하는데, 점막 조직에서만 활성화하기 때문에 점막으로 이뤄진 자궁경부에서는 암을 일으키지만 점막이 없는 남성의 성기에는 암을 발생시키지 않는다. 구강은 점막 조직이기 때문에 인유두종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암이 생길 가능성이 있다. 자궁경부암 백신을 맞으면 인유두종바이러스에 의한 구강암도 예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