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콩, 갱년기 여성 '열감' 완화에 도움"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이원영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미지

콩 섭취가 갱년기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콩이 여성 갱년기 증상 중 하나인 열감 완화에 도움을 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의사단체 '책임 있는 의학을 위한 의사위원회' 연구팀과 유타대, 신시내티 아동병원 공동연구팀은 갱년기 증상을 호소하는 여성 84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이들은 매일 적어도 2번 이상 얼굴에 열감을 느끼는 사람들이었다. 연구팀은 실험참가자를 무작위로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은 12주간 매일 콩 반 컵(86g)을 먹게 했고, 다른 그룹은 식단에 변화를 주지 않았다. 그 후 갱년기 삶의 질 평가지표인 '멘콜 지수'로 갱년기 증상을 평가했다.

그 결과, 매일 콩을 먹은 그룹은 열감이 88% 감소했다. 먹지 않은 집단은 34%만 감소한 것과 비교했을 때 큰 수치다. 게다가 콩을 먹은 그룹의 50%가 콩을 섭취한 12주 동안 열감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답했다.

연구진은 콩에 있는 이소플라본 성분이 갱년기 증상 완화에 도움을 준다고 분석했다. 콩 86g에는 약 55~60mg의 이소플라본이 들어있는데, 몸 안에 들어오면 대사과정을 거쳐 '에쿠올'이라는 성분으로 바뀐다. 이 성분은 에스트로겐과 기능이 유사해 갱년기 증상 완화 효과에 도움을 준다. 연구 저자인 버나드 박사는 "콩을 포함한 식물성 식단을 유지한다면 갱년기 증상을 적게 경험할 것"이라며 "식단을 바꾸는 것만으로도 갱년기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폐경(Menopause)' 저널에 지난 18일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