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도 안 쪘는데, 두툼한 '이중턱'… 원인은?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이원영 헬스조선 인턴기자

▲ 유전적 이유, 노화, 잘못된 자세, 침샘 비대가 이중턱의 원인이 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이중턱은 얼굴의 날렵함을 없앨 뿐 아니라 얼굴이 커보이게 만든다. 보통 살이 찔 때 이중턱이 생기는데, 마른 몸임에도 불구하고 이중턱으로 스트레스를 받는 사람이 적지 않다. 마른 사람에게 이중턱이 생기는 이유는 뭘까?

◇유전적 원인 작용
유전적으로 턱밑에 지방과 근육이 많이 분포한 사람은 턱살이 많아 이중턱이 생기기 쉽다. 뼈 때문에 턱살이 많아 보이기도 한다.​ ​태어날 때부터 아래턱뼈가 위턱뼈보다 작아 마치 턱이 없는 것처럼 보이는 형태(무턱)인 경우가 이에 해당한다. ​유전적으로 턱밑에 지방과 근육이 많이 분포하는 사람은 지방흡입술로 턱 지방을 제거할 수 있다. 뼈 때문이라면 무턱 교정술을 하면 좋아진다. 젊었을 때 이중턱이 없다가 나이 들어 생겼다면 노화 때문에 피부가 처진 것일 수 있다. 나이가 들수록 턱 지방세포와 근육이 이완돼 이중턱이 생기기 쉽다. 이때는 목을 젖히는 스트레칭을 자주 해야 하며, 리프팅 밴드로 턱살을 당겨주는 것도 좋다. 리프팅 시술(레이저리프팅, 실리프팅 등)로 처진 턱살을 끌어 올리는 것도 방법이다.

◇잘못된 자세 때문
스마트폰이나 책을 볼 때 턱을 아래로 숙이는 습관도 원인이 될 수 있다. 턱을 자주 숙이면 턱 아래 지방은 처지고 근육도 늘어져 이중턱이 생기기 쉽다. 거북목이 있는 사람도 이중턱이 생기기 쉽다. 거북목은 목 중심이 몸 앞쪽으로 나오는 형태를 말하는데, 주로 잘못된 자세에서 나온다. 스마트폰이나 모니터를 볼 때 목을 앞으로 빼고 보거나 허리를 자주 굽히는 사람에게 흔하다. 목이 앞으로 나올수록 턱살이 앞으로 당겨지고 목은 짧아지는데, 이때 살이 아래로 쳐져 이중턱이 생긴다. 이때는 거북목을 교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거북목은 한번 진행되면 재발하기 쉬워 꾸준한 노력이 필요하다. 우선 앉을 때 등허리를 쭉 펴고 앉아야 한다.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모니터를 볼 때도 눈높이와 맞게 사용해야 한다. 거북목 교정 스트레칭도 중요하다. 손가락을 턱에 대고 뒤로 미는 스트레칭은 거북목 교정에 좋다.

◇침샘 커져도 이중턱 생겨
침샘 중 턱밑샘이 자극돼 부어도 이중턱이 생길 수 있다. 잦은 과식과 야식, 지나친 음주·흡연, 딱딱한 음식 과다 섭취, 구토 등이 턱밑샘을 자극한다. 턱밑샘이 부으면 목 양쪽이 늘어나 턱살이 많아 보인다. 이때는 두통, 코골이, 수면무호흡증이 생길 우려도 있다. 생활습관 교정으로 턱밑샘이 줄어들수도 있지만, 좋아지지 않는다면 보톡스를 맞는 것도 방법이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