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몸에 좋은 건강즙? 피해야 할 사람도…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당뇨병 환자는 당 함량이 높은 과일즙 섭취를 삼가는 게 좋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여러 가지 건강즙을 챙겨먹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건강즙은 과일, 채소 등을 물과 함께 끓여 즙을 짜거나 우려낸 식품으로, 영양성분이 농축돼 한 팩을 먹는 것만으로 몸에 좋은 성분들을 고농도로 섭취할 수 있다. 다만 기저질환으로 인해 주의해야 할 성분이 있는 사람의 경우, 잘못 먹으면 해당 성분에 의해 오히려 건강에 문제가 생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건강즙 섭취 시 주의사항을 알아본다.

◇콩팥질환 있다면 사과즙·양파즙 피해야

사과즙·양파즙은 많은 사람들이 즐겨먹는 대표적인 건강즙이다. 그러나 두 건강즙은 칼륨 함량이 높기 때문에, 콩팥질환을 앓고 있다면 먹지 않는 것이 좋다. 사과100g과 양파 100g에는 칼륨이 각각 146mg·144mg 씩 들어있다. 건강즙으로 많이 찾는 배 역시 100g당 칼륨 함량이 100mg에 달한다. 콩팥질환자가 칼륨 함량이 높은 식품을 지속적으로 먹을 경우, 체내 칼륨농도가 조절되지 않고 칼륨이 몸에 쌓이게 된다. 이는 심장 박동이 빨라지는 것을 비롯해 여러 가지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당뇨병 환자도 과일즙 위험

당뇨병 환자 역시 혈당 관리를 위해서는 과일즙을 먹지 않는 게 좋다. 종류에 따라 다르지만 대부분 과일즙은 당류 함량이 1회 분량 기준 10g에 달한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가 권고하는 하루 당 섭취량(50g)의 5분의 1을 차지한다. 당뇨병 환자가 당분이 높은 과일이 농축된 즙을 마실 경우 혈당이 급격히 오를 위험이 있다. 특히 식후 과일즙을 먹으면 식사 과정에서 올라간 혈당이 더 높이 오를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위장 약한 사람, 마늘즙 ‘NO’

위장이 약하거나 위염을 앓고 있을 경우 마늘즙을 피하도록 한다. 마늘의 매운맛을 내는 알리신 성분이 위벽을 자극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는 소화불량과, 속 쓰림 등의 원인이 된다. 특히 마늘즙은 생마늘보다 알리신 성분 함량이 높으므로, 평소 마늘 섭취량이 높은 사람은 더욱 삼가야 한다.

◇몸에 좋아도 하루에 1~2회만

건강즙을 구매하거나 선물할 때는 원재료, 함량 등과 함께 마시는 사람의 체질, 질환 등을 종합적으로 확인하도록 한다. 당류 함량이 적으면서 합성착색료, 보존제 등이 들어 있지 않은 제품이 추천된다. 하루 1~2회 식후에 먹고, 2~3개월 정도 먹은 뒤 몸의 변화를 지켜보는 것이 좋다. 두 종류 이상 건강즙을 동시에 먹으면 위장에 부담이 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