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뇨·야간뇨 등 전립선 고민, 온열요법·케겔운동으로 개선

오상훈 헬스조선 기자



중년을 넘어선 남성은 오줌발이 예전 같지 않다고 느낀다. 화장실을 들락거리는 횟수도 많아진다. 대부분 전립선 때문이다. 전립선비대증은 자연 치유가 어렵고 시간이 지나면 증상이 악화해 미리 관리하는 게 좋다.

◇전립선비대증 방치하면 소변 나오지 않기도…

전립선은 요도를 감싸고 있는 생식 기관이다. 남성에게만 있는데 30대 중반부터 크기가 커지기 시작해 60~70대에는 비대해진다. 실제 50세 이상 남성 절반가량이 전립선비대증으로 고생하고 있다. 비대해진 전립선이 내부를 통과하는 요도를 압박해 여러 이상 증세를 유발하기 때문이다.

대표적으로 배뇨 장애가 있다. ▲소변 줄기가 가늘고 힘이 없어지는 '세뇨' ▲한참 기다려야 소변이 나오는 '지연뇨' ▲소변을 보고 나서도 남아있는 듯한 '잔뇨' ▲밤에 자다 소변이 마려워 깨는 '야간뇨' ▲소변이 마려울 때 잘 참지 못하는 '절박뇨' 등이다. 이를 방치하면 방광에 소변이 가득 차도 소변이 나오지 않는 '급성요폐'가 발생할 수 있고 방광 팽창이 심해져 회복이 불가능해지기도 한다. 발기 시 공급되는 혈류량이 줄어들어 성기능 저하로 이어지기도 한다.

◇일상에서 온열요법·케겔운동으로 개선

전립선비대증 증상 완화에 효과적인 건 온열요법이다. 따뜻한 물로 반신욕 하거나 좌욕을 하면 혈액순환이 활발해져 딱딱해지고 수축돼있는 전립선이 부드럽게 풀어진다. 실제로, 전립선비대증이 있는 실험군이 매일 2주간 좌욕을 했더니 60%에게서 증상이 호전됐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전립선비대증으로 인한 요실금 증상 완화에는 케겔운동이 효과적이다. 소변을 볼 때 중간에 끊어보고 그때 쓰이는 근육이 어디인지 파악해서 해당 부위에 힘을 주면 된다. 매일 꾸준히 하면 요실금의 형태에 상관없이 뚜렷한 개선 효과를 볼 수 있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