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기에 '딱 좋은' 날씨… 무리하게 걷다간…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 평소 운동을 하지 않는 사람이 과도하게 걷기운동을 하거나 자신에게 맞지 않은 신발을 신고 걸으면 여러 발 질환이 생길 수 있다.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걷기운동은 누구나 쉽게 시작할 수 있는 운동이지만, 평소 운동을 하지 않는 사람이 과도하게 걷기운동을 하거나 자신에게 맞지 않은 신발을 신고 걸으면 여러 발 질환이 생길 수 있다.

◇발뒤꿈치 통증 있으면 ‘족저근막염’
장시간 걸은 후 발뒤꿈치에 통증이 생겼다면 발바닥 근막에 염증이 생기는 ‘족저근막염’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족저근막은 발바닥에서부터 발 앞쪽까지 연결돼 있는 근막으로 발의 형태를 유지시켜 주고 충격을 흡수하는 역할을 한다. 그러나 운동을 즐기지 않던 사람이 과격한 활동을 하거나 단시간 내에 체중이 급격하게 늘어 하중이 과하게 가해질 때, 또 노화로 족저근막이 퇴화됐을 경우에 족저근막염이 생길 수 있다. 증상은 자고 일어난 뒤 걸음을 걷기 힘들 정도로 발바닥 통증이 심하거나, 일어설 때 통증이 더 심하고 몇 걸음 걸으면 통증이 줄어드는 특징이 있다. 발가락을 뒤로 젖힐 때도 통증을 느낀다. 족저근막염 초기에는 휴식을 취하면서 소염진통제를 복용하고, 통증이 조금 완화되면 족저근막을 적절하게 스트레칭 한다. 그래도 통증이 계속되면 체외충격파 치료 등을 해야 한다.

◇엄지발가락 밑 부분이 욱신거리면 ‘종자골염’
종자골염은 주로 딱딱한 지면을 장시간 걸은 후에 갑자기 생긴다. 종자골이란 엄지발가락 바로 밑 발바닥의 볼록한 부분에 있는 두 개의 뼈를 일컫는데, 걸을 때 발을 차고 미는 동작을 가능하게 만들어 주는 중요한 뼈다. 종자골 주변에는 많은 근육과 힘줄들이 있다. 이 부위는 발바닥 중에서도 쿠션이 적어 체중이 부하되면 엄지발가락과 지면 사이에서 압박을 많이 받게 된다. 종자골염이 생기면 발의 볼 앞과 안쪽에서 통증이 생기고, 이 통증은 엄지발가락을 발등 쪽으로 들어 올릴 때 심해진다. 종자골염으로 진단되면 엄지발가락을 뒤로 과하게 들어올리는 동작을 자제하고 지면으로부터의 압박을 감소시키기 위해 깔창을 깔아 증상을 완화시켜야 한다. 통증이 심할 때는 체외충격파 치료를 실시하거나, 스테로이드 주사요법을 시행하기도 한다.

◇발가락 사이가 아픈 ‘지간신경종’
앞볼이 좁은 신발을 신고 장시간 걸으면 지간신경종이 생길 수 있다. 지간신경종은 발가락 사이의 감각을 느끼는 신경이 자극을 받아 주머니 모양으로 두껍게 변해 발가락 사이에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주로 3~4번째 발가락 사이에서 많이 발생한다. 앞볼이 좁은 신발을 신고 많이 걸으면 발가락과 발가락 사이의 간격을 감소시켜 지나치게 신경이 자극받는 것이다. 걸을 때마다 발바닥 부위부터 발가락까지 통증이 있으며 발가락이 저리거나 무감각한 신경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 지간신경종이 의심될 때는 초음파 검사나 MRI를 통해 확진을 받을 수 있는데, 덩어리의 크기가 3㎜ 이상일 때는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Tip>발 질환 예방하는 운동
평소 짬짬이 발을 건강하게 해주는 동작을 하면 발 질환을 사전에 막을 수 있다.
1. 타월을 발가락으로 꼬며 미세 근육까지 움직인다.
2. 계단 끝에서 발가락으로 서기. 발은 물론 종아리 전체에 힘이 들어가 다리운동 효과가 있을 뿐 아니라 몸을 곧게 만들어 온몸 근육 이완에도 도움이 된다.
3. 지압 효과를 위해 골프 공이나 봉으로 발을 문지른다. 지압 신발도 효과적.
4. 식사 후 막간을 이용해 볼펜으로 발바닥을 문질러 자극을 준다.
5. 한 발로 다른 발의 발등 밟기. 자극 정도로 조절하며 지긋히 눌러준다.
6. 가볍게 줄넘기를 하며 발바닥 전체를 땅에서 뗐다가 떨어뜨리면서 적당한 충격을 준다.
7. 진공청소기로 발바닥 흡입. 집중력 있게 강한 압력을 가해 피로를 풀어준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