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때문에 못 나간 노인, ‘이 질환’ 위험 2배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 코로나19 이후 국내 노인들의 우울증 발병 위험이 높아졌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코로나19로 외부활동이 줄어든 국내 노인의 우울증 발병이 증가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보라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오대종 교수와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기웅 교수 연구팀은 전국에서 무작위로 선정된 60세 이상 노인 2308명을 대상으로 우울장애 여부를 진단했다. 조사에 참가한 노인들은 2016년 11월부터 2020년 11월까지 2년 간격으로 수행된 기저·추적 평가에 응했으며, 연구팀은 구조화된 임상면담과 자가 설문을 통해 우울장애를 진단하고 증상 중증도를 평가했다. 또한 ▲연령 ▲성별 ▲거주형태 ▲경제적 수준 ▲생활습관 ▲사회활동 빈도 ▲만성질환 등 위험인자가 코로나19 팬데믹 전후 노년기 우울증 발병 위험에 미친 영향을 비교·분석했다.

연구 결과, 전체 노년기 우울증 발병 위험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2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울증 병력이 전혀 없던 노인 역시 이전과 비교해 우울증 발병 위험이 2.4배 높아졌다. 특히 가족모임 빈도가 주 1시간 미만으로 줄어든 노인의 경우, 주 1시간 이상 가족모임을 유지하는 노인에 비해 팬데믹 이후 우울증 발병 위험이 2.2배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코로나19 이후 줄어든 지역사회 노인들의 사교·종교활동은 우울증 발병 위험에 유의한 영향을 주지 않았다. 오대종 교수는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가 노인 우울증 발병 위험을 크게 높인 것으로 밝혀졌다”며 “특히 가족 간 교류가 감소한 것이 팬데믹 시대 노년기 우울증 위험을 높이는 주요 요인인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팬데믹이 길어질수록 지역사회 노인들의 사회적 고립이 가속화되면서 정신건강이 더욱 취약해질 수 있으므로, 이들을 위한 사회적 지지체계 강화와 함께 심리지원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보라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오대종 교수/보라매병원 제공


한편, 이번 연구는 보건산업진흥원과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 지원을 통해 2009년부터 진행 중인 ‘한국인의 인지 노화와 치매에 관한 전향적 연구(KLOSCAD)’의 일환으로 실시됐다. 연구결과는 정신의학 분야 국제학술지 ‘Psychological Medicine’에 게재됐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