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외과

알쏭달쏭 허리디스크의 다양한 시술법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요통은 매우 흔한 질환 중 하나다. 대한정형외과학회에 따르면 요통은 45세 미만의 성인이 겪는 질환 중 감기 다음으로 흔한 질환이다. 또한, 직장 남성의 1/4은 1년에 한 번 이상 요통을 겪는다고 하니 나이가 들수록 요통으로 고생하는 사람이 많아진다는 이야기다. 요통은 특별한 이유 없이 갑자기 생기기도 하고, 그 원인이 외상이나 퇴행성 변화까지 매우 다양하다.

일반적으로 요통의 가장 흔한 원인은 허리 추간판, 즉 디스크의 문제다. 허리 디스크는 연골의 일종으로서, 팔다리 관절에 있는 연골처럼 허리를 자연스럽게 움직이게 하는 역할을 한다. 따라서 팔다리의 연골과 마찬가지로 외부 충격으로도 일순간 나빠질 수도 있고 나이가 들어 퇴행성 변화로 서서히 나빠질 수도 있다.

그러나 허리 디스크는 상태가 나쁘다고 다 증상이 있는 것도 아니고 디스크 자체의 상태가 같아도 환자마다 각자 느끼는 증상이 천차만별이다. 그 이유는 나빠진 디스크와 신경 사이의 문제 때문이다. 디스크의 상태가 너무 나빠서 신경을 압박하고 환자가 통증을 심하게 느껴 일상에 지장이 심한 경우라면 지체할 것 없이 바로 수술하는 것이 예후가 좋다. 하지만 통증은 심하지만, 디스크 자체에는 큰 이상이 없는 경우도 많다. 이런 경우라면 시도해 볼만 치료법으로 시술적 치료가 있다.

허리 시술에는 여러 다양한 치료법이 있지만, 크게는 C-ARM 영상장비를 이용해 간접적으로 시행하는 시술이 있고, 내시경을 이용해 직접 디스크와 신경을 관찰하면서 시행하는 시술이 있다. 대표적인 간접 시술에는 신경성형술과 신경차단술 등이 있고 직접 신경을 관찰하는 시술에는 내시경을 이용한 고주파디스크 성형술이 대표적이다.

신경성형술은 꼬리뼈를 통해 바늘을 넣은 뒤 바늘 속에 얇은 관을 넣어 병변 부위에 약물을 주사하는 치료법이며 고주파디스크 성형술은 내시경을 이용해 병변 부위를 확인하면서 직접 고주파를 쏴 열로 신경과 염증을 제거하는 방법이다. 또한, 이런 내시경을 이용한 시술에도 전신 마취를 하고 진행하는 방법과 국소 마취 하에 진행하는 방법 등 척추 시술은 다양한 과정으로 이루어진다.

이춘택병원 김주영 진료팀장​(제1정형외과)은 "척추 시술에 다양한 방법이 있는 이유는 환자 개인마다 적절한 방법이 다 다르기 때문"이라며 "시술은 빠른 회복이 가장 큰 장점이기는 하나, 통증의 원인이나 발병 시기, 연령, 치료 과정 등을 충분히 고려하여 그에 맞는 치료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수술은 수술만의 장단점이 있고 시술도 각각의 방법에 따라 장단점이 있다"며 "특히 척추는 수술을 꺼리고 시술을 희망하는 경향이 나타나는데 어떤 치료가 환자 본인에게 적절한지는 전문의의 정확한 판단이 필요하다. 따라서 요통이 있다면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척추 전문의와 상담해볼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