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외과

일어나는데 허리가 ‘찌릿’… 디스크 아닌 ‘급성요추염좌’?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급성요추염좌는 척추 주위 관절, 인대, 근육 손상으로 인해 통증을 느끼는 질환이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짐을 들거나 자세를 바꿀 때 갑자기 ‘찌릿’하면서 허리가 아프면 급성요추염좌일 수 있다. 급성요추염좌는 척추를 둘러싼 관절, 인대, 근육에 손상이 생겨 통증을 느끼는 질환으로, 무거운 물건을 들 때는 물론, 일어나거나 기침하는 중에도 발생할 수 있다.

갑자기 허리가 아프면 대부분 허리디스크 질환을 떠올리지만, 급성요추염좌와 허리디스크 질환은 증상이나 통증을 느끼는 자세 등에서 차이를 보인다. 허리디스크 질환의 경우 척추 뼈 사이 디스크가 빠져나와 다리로 향하는 신경을 누르기 때문에, 허리 통증과 ​함께 ​다리 저림 증상이 나타난다. 반면 요추염좌는 다리 쪽 저림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는 드물다. 또 디스크는 체중이 실리는 부위로 자세 변화나 체중이동이 생길 때, 허리를 앞으로 숙일 때 통증이 발생하거나 심해지지만, 요추염좌는 아픈 부위에 손만 살짝 얹어도 통증을 느끼며 허리를 뒤로 젖힐 때도 통증이 발생한다.

다만 증상만으로는 두 질환을 정확히 구별하기 어려운 만큼, 통증이 발생하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치료를 받도록 한다.

근육이 약해진 상태에서 발생하는 요추염좌는 평소 운동량이 부족하거나 잘못된 생활습관을 가진 사람들에게 주로 나타난다. 특히 요즘처럼 실내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을수록 활동량이 줄고 근육과 인대가 경직돼, 누웠다 일어나는 사소한 움직임에도 급성요추염좌가 발생할 수 있다.

예방을 위해서는 바닥에 있는 무거운 물건을 들어 올릴 때 물건을 몸에 붙인 후 허벅지에 힘을 줘 들고, 허리를 굽히거나 구부정한 자세로 들지 않도록 한다. 장시간 누워 있다가 일어나는 경우, 천천히 옆으로 몸을 돌려 한쪽 무릎을 가슴 쪽으로 끌어당긴 다음 일어나는 것이 좋다. 평소 스트레칭과 근력 운동도 꾸준히 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