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질환

'침묵의 장기' 간, 건강 확인하는 방법은?

신은진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간 건강상태는 혈액검사·초음파로 알 수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간은 70% 이상 심하게 손상되어도 증상이 없어 침묵의 장기라고 불린다. 간은 재생능력이 있으니 손상돼도 괜찮다는 사람이 있는데, 손상이 심하면 간은 재생능력을 잃는다. 7월 28일 '세계 간염의 날'을 맞아 간 건강을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보자.

◇눈 색깔 변하고 소변 색 진해지면 간 건강 의심해야
현재 간 건강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간단한 방법은 없다. 눈 흰자위가 노랗게 변하거나, 진한 갈색 소변이 나오고, 피로, 전신 쇠약, 식욕감퇴, 메스꺼움, 구토, 소화불량, 복부 불쾌감, 오른쪽 윗배에 둔탁한 통증, 하지 부종 등이 생기면 간 질환을 의심할 수는 있다.

하지만 이러한 증상은 간질환에서만 나타나는 증상이 아니고, 대부분의 간질환은 증상이 없다. 눈 흰자색 변화, 소변 색 변화 등의 증상이 나타났다면 이는 이미 간 손상이 심각한 상태다.

대한간학회는 "간은 손상될 것을 대비해 충분한 예비기능을 비축하고 있고 간세포가 서서히 파괴되어 간 기능이 절반 이하로 저하되어도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기 때문에 웬만큼 나빠지기 전에는 아무런 증상을 나타내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평소 내 간이 건강한지, 허약한지를 간단하게 테스트해 볼 방법은 아쉽지만 없다"고 말했다.

◇간 건강 정확히 알고 싶다면 혈액검사·초음파
간의 건강상태를 정확히 알기 위해선 혈액검사와 초음파검사를 받는 게 좋다.

간학회는 "간 건강상태를 자세하게 파악하고 싶다면, 전문 의료진과 상담해 혈액검사와 초음파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이 간 건강을 위협하는 음주, 지방간, 바이러스 간염 등의 위험인자를 가졌는지, 이에 대한 검사와 조치는 잘 취하고 있는지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참고자료=대한간학회,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