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5월 가기 전에 먹어야 할 제철 해산물 3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문수아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미지

키조개에는 타우린이 풍부해 피로 해소에 좋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어느덧 소만(小滿)을 지나 5월의 끝을 바라보고 있다. 무더위가 찾아오기 전 기력을 보강해줄 제철 해산물 3가지를 알아본다.

키조개, 심혈관질환 예방에 효과
키조개는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타우린이 풍부해 심혈관질환 예방과 간 기능 향상에 도움이 된다. 필수 아미노산과 철분이 들어 있어 동맥경화와 빈혈 예방에도 효과적이다. 특히 칼슘과 인이 함유돼 골다공증 예방 식품으로 유명하다. 키조개를 조리할 때는 피망을 같이 넣는 게 좋다. 조개에 부족한 비타민A와 비타민C를 보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단, 키조개는 찬 성질이기 때문에 평소 몸이 찬 체질이면 과하게 먹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장어, 성인병 예방에 도움
대표적인 스태미나 식품인 장어는 체내 콜레스테롤 축적을 막고 혈액 순환을 촉진해 성인병 예방에 좋다. 장어의 비타민A 함유량은 일반 생선의 150배로 활성산소 제거, 시력 향상, 암 예방 등의 효능을 가진다. 칼슘, 철분, 비타민B 등 각종 미네랄이 풍부해 피로 해소에도 도움이 된다. 이외에 혈액의 농도를 진하게 만들어 저혈압과 빈혈을 예방하는 효능이 있다. 단, 장어는 복숭아와 상극이기 때문에 장어를 먹은 뒤 후식으로 복숭아를 섭취해선 안 된다.

멍게, 변비 예방에 좋아
멍게에 풍부한 천연 식이섬유소는 콜레스테롤과 혈당 수치를 낮춰 비만과 변비를 예방한다. 지질이 거의 없어 해삼, 해파리와 함께 '3대 저칼로리 해산물’로 꼽히는 식품으로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 또 타우린이 풍부해 노화 방지에 좋고, 인슐린 분비를 촉진해 당뇨병 환자에게 적절한 식품이다. 이외에 칼륨, 칼슘 등 대사에 필요한 각종 미네랄과 피부미용에 좋은 콘드로이틴황산이 풍부하다. 멍게는 껍질이 붉고 단단한 것을 고르는 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