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형외과

40대부터 얼굴처짐 신경 쓴다… 성형외과 리프팅 수술 증가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세월의 흔적인 얼굴 처짐이나 주름 등의 문제로 리프팅 수술을 찾는 40대 이상 환자가 크게 증가하는 추세다./클립아트코리아

세월의 흔적인 얼굴 처짐이나 주름 등의 문제로 리프팅 수술을 찾는 40대 이상 환자가 크게 증가하는 추세다.

24일 아이디성형외과에 따르면 지난해(2020년 1~12월) 국내 환자 기준 리프팅(안면거상, 미니리프팅, 실리프팅 등) 수술 환자 중 40대 이상 비중은 70%를 넘어섰다. 40대 이상 리프팅 환자 비중은 2018년 56.7%에 그쳤지만 2019년 60.7%, 지난해에는 70%를 넘어섰다. 얼굴 처짐이나 주름 개선을 위해 40대 이상 연령대가 성형외과 방문을 적극적으로 하는 모습이다.

아이디성형외과 측은 40대 이상 리프팅 수술 환자 증가에 대해 동안 외모에 대한 사회적 니즈 증가와 의학 기술 발전을 통한 위험성 감소 및 회복기간 단축을 요인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이전의 안면거상술(안면의 늘어진 피부와 주름을 개선하기 위한 수술)은 5cm 이상 노출된 절개를 통해 흉터 발생 가능성이 높고 회복 기간이 필요했다. 반면 최근에는 팔자주름이나 턱선, 볼, 입가 불독살(볼처짐) 등 필요한 부위에만 선택적으로 효과를 줄 수 있는 미니리프팅에 대한 수요가 높다.

일반적으로 미니리프팅은 헤어라인 뒤쪽 두피 약 2cm가량만 최소절개로 진행해 당일 회복도 가능하다고 알려져 있다. 레이저 시술과 다양한 의료용 실을 이용, 절개 없는 치료 법도 등장했다.

아이디병원 관계자는 "오팔세대(경제력을 갖춘 5060세대)로 대표되는 새로운 신소비자층의 성장과 나이를 초월해 자신의 스타일을 추구하는 에이지리스(Ageless)의 등장 등 다양한 사회 현상과 맞물려 40대 이상 환자들의 성형외과 방문율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20대 30대와 비교해 40대 이상 환자는 큰 틀의 변화가 아닌 처짐 개선이 가능한 리프팅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고 말했다.